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경영 복귀···‘3개 계열사’ 미등기 임원

지난 2014년 대표자리 물러나
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 미등기 임원
항공 우주·방위산업 개척 주력할 듯
한화 “자율·책임경영 시스템 지속 발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 만에 경영 복귀에 나선다. 지난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후 7년만이다.

김 회장은 한화와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한다.

26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승연 회장이 내달 그룹의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인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인 한화건설 등 3개 핵심 기업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면서 한화그룹의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고 지난 19일 취업제한이 풀렸다.

㈜한화에서는 김 회장이 항공 우주·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미래 기술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 등 글로벌 인맥을 가동해 한화솔루션의 그린 수소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글로벌 건설사와의 협력을 통해 한화건설의 경쟁력 제고에 나설 전망이다.

김 회장의 복귀는 이미 예견됐다. 하지만 재계 일각의 예상과 달리 등기임원은 맡지 않고 그룹 핵심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 자격으로 그룹 회장직을 겸하기로 했다.

김 회장은 취업제한에 묶였던 지난 7년 사이에도 대표이사 직함을 달지 않았을 뿐, 실질적인 그룹 총수 역할을 해왔다.

한화그룹 측은 “계열사들이 이미 이사회 중심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방침에 따라 김 회장이 등기임원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동안 세 아들이 경영 일선에 전진 배치된 점도 고려된 결정으로 보인다.

장남 김동관 사장은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부상한 한화솔루션 대표이사를 맡고 있고 차남인 김동원 전무는 한화생명의 요직을 차지했다. 삼남인 김동선씨도 최근 한화에너지 상무보로 복귀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