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범수 “롤모델은 빌게이츠, 수천억 들여 사회문제 풀고싶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전임직원과 기부방식 두고 소통
“기부금 묵혀두지 않고 필요한 곳에 바로 쓰고 싶다”
온·오프라인 AI 인재육성, 스타트업 지원 의지도 피력
인사평가·괴롭힘 논란에 “사내문화 경고등, 바로잡아야”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기부 롤모델로 빌게이츠를 꼽았다. 실리콘밸리처럼 기부문화가 확산될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도 내비췄다. 기부 재산을 활용해 인재 육성이나 스타트업 지원에도 나서고 싶다고도 언급했다. 기부금을 묵히지 않고 1년에 수천억원 규모의 자본을 투입, 사회문제를 풀고 싶다고도 강조했다.

최근 불거진 인사평가와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절대 있어선 안될 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사내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도 말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25일 오후 2시 카카오 전 공동체 임직원(크루)들과의 ‘브라이언톡’ 행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 의장이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며 방식에 대해 크루들과 논의하겠다고 밝힌데 따라 만들어진 자리다.

그는 자신의 롤모델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게이츠를 꼽으며 미국 사회에 익숙한 기부문화가 국내에까지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기부를 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언급했다.

김 의장은 “롤모델은 빌게이츠다. 창업을 하고 빌게이츠 재단을 만들었다. 기업이 저렇게 할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처음하게 됐고 벤치마킹 하게됐다”면서 “미국 사회에서 IT기업인들은 그 서약을 하는게 문화처럼 퍼졌다. 대한민국도 퍼질 수 있는 환경 거기까지 가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으로서 올바른 길을 가겠다는 선언,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시도들이 필요하다 생각한다. 다만 수익성 등으로 기업의 접근이 어렵다는 한계도 있다”면서 “재산 기부는 카카오가 접근하기 어려운걸 개인적으로 풀어가보고 싶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자신의 재산을 인재육성에 활용하고 싶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김 의장은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디지털 교육 격차 등으로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 인공지능 인재들에 관심이 있다. 엔지니어, 인공지능 인재 양성을 하이브리드로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재 양성을 위한 인공지능 캠퍼스도 고민 중이다. 온라인 뿐 아니라 오프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의지도 내비췄다. 좋은 직장에 들어가는 것이 꿈이 아닌 스타트업 등 다양한 방면으로 인재가 확산됐으면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스타트업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 같다. 지원하는 구조는 계속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언젠가는 카카오 내에서 또는 카카오의 자녀들이 스타트업에서 빨리 경영할 수 있는 구조도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스타트업이 내가 가는 진로의 옵션이 됐으면 좋겠다.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직장 가는 것의 비중이 제일 큰데 그러지 않고 다양하게 만들어지는 구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재산 기부 금액이 약 5조원에 달하는 만큼 대규모 자본을 활용 사회문제 일부를 바로 해결할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도 내비췄다.

그는 “기부금을 묵혀두는 개념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바로 써나가고 싶다. 1년이면 1년, 단위를 정해 몇천억원 수준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면서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몇가지 사회문제라도 풀 수 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또 그는 “어떠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카카오에겐 익숙하다. 별 검증 없이 자유롭게 여러 시도를 할 수 있는 구조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면서 “100명의 CEO들의 역할처럼 100개의 프로젝트가 생겼으면 좋겠고 기본적으로 여기 있는 크루들이 변화의 주체자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카카오에서 불거진 직장 내 괴롭힘, 인사평가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범수 의장은 “직장 내 누군가에게 해를 끼치거나 해를 끼치는 의도는 없었지만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거나 하는 것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면서 “서로 서로의 약속이고 배려다. 가장 조심하고 삼가야할 영역”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간에 대한 존엄과 배려에 대해서는 카카오 내에선 절대로 누군가 무시하거나 괴롭히거나 해롭히는 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면서 “그런 것에 민감하지 않은 리더나 동료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이슈가 카카오의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 평가하며 성숙한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김 의장은 “조금 더 성숙해져가야할 과제다. 카카오는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마음가짐과 의지가 있는 회사라 믿고 있다”면서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다”면서 “카카오 공동체는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 건강하다는 것은 곧 회복 탄력성이다. 부딪힘과 충돌은 있을 수 있지만 회복이 잘 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