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성과급 논란에 소통 나선 한성숙·이해진, “장기성과 초점”

한성숙-이해진, 컴패니언 데이서 보상철학‧경영방침 공유
전 직원 스톡옵션 27일 행사 가능, 이해진 “가장 기쁜 일”
한성숙, 장기성과 맞춘 보상정책···“차별화된 복지제도 고민”
이해진, 글로벌 투자 전략 문의에 “2주 후에 만나자” 재소통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임직원들의 성과급 논란과 관련해 스톡옵션 등 장기적 성과에 초점을 맞춘 보상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는 직원과 스톡옵션의 성과를 나누게 된 것이 가장 기쁜 일이라고 평가했다. 한 대표 등 네이버 경영진은 향후 글로벌 움직임에 맞는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고민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이해진 GIO, 박상진 네이버 CFO는 25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 컴패니언 데이 행사에 참석해 보상철학과 회사 경영 전반에 대해 전직원과 소통했다.

네이버는 경영진과 직원들이 서로 소통하는 사내 컴패니언 데이를 지난 2019년 3월부터 운영해왔으며 지난해에만 6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당초 성과급 논란과 관련해 설명회가 계획돼 있었지만 다양훈 주제의 사전 질문을 다루기 위해 컴패니언 데이로 성격을 변경했다. 이날 행사에는 3000명이 넘는 네이버 임직원이 접속했다.

이날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새로운 도전이 성장, 결실을 맺기까지 매출이 가시화되지 않는 것이 인터넷 비즈니스의 특성이라며 장기적 성장에 초점을 맞춘 보상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단기 수익 보단 성장을 위한 움직임을 보여준 조직을 중심으로 보상한다는게 한 대표의 설명이다.

또 그는 직원들이 회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연봉 및 인센티브 외에도 시가총액이 큰 상장사로서는 드문 전직원 스톡옵션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수년 전의 도전이 외부 결실이 가시화되는 시점에 주가가 오르기 때문에 미래 밸류도 전직원이 주주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유례없는 보상 구조라는 점을 강조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매년 전직원에 1000만원 규모의 스톡옵션을 지급하고 있다. 부여 당시 1000만원 규모인 77주의 스톡옵션을 행사가 12만8900원에 지급했으며 주가가 3배 가까이 상승하며 24일 종가 기준 인당 1900만원의 차익을 실현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2019년 처음 부여된 스톡옵션은 오는 27일부터 행사가 가능하다.

사진=네이버 제공.

이해진 GIO는 처음 지급한 스톡옵션을 직원들이 27일부터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 의미를 뒀다.

이해진 GIO는 “올해 진심으로 가장 기쁜 일 중 하나는 그간 열심히 고생해준 직원들에게 정말 고마웠는데 직원들이 과거에 만들었던 성과에 대해 처음으로 그 밸류를 스톡옵션을 통해 주주 뿐 아니라 직원들과 함께 나누게 된 점”이라고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고민 중에 있다고도 언급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새로운 글로벌 움직임에 맞는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고민 중”이라며 “총보상 차원에서 동종업계 최고 수준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투자전략 등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해진 GIO는 글로벌 도전, 투자 등에 대해서는 2주 후에 다시 소통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업을 위해 재무적 투자가 아닌 전략적 투자를 중심으로 늘 고민하고 있다”면서 “투자 등 글로벌 도전 전략에 대해서는 2주후에 만나자”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