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4일 오후 6시까지 서울 신규 확진자 114명···전날보다 3명 감소

9일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14명 파악됐다.

전일 117명보다 3명 줄었다. 하루 전체 확진자는 23일 14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8일 90명까지 내려갔다가 16일 258명으로 치솟았고 이후 10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날 서울 신규 확진자 중 8명은 해외 유입이었고 나머지 106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관련 2명, 영등포구 의료기관 관련 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용산구 지인모임, 양천구 유치원·어린이집, 서초구 의료기관, 중랑구 요양시설에서도 각 1명씩 추가됐다.

기타 집단감염 8명, 기타 확진자 접촉 6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6명이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는 23명 있었다.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2만7849명이다.

변상이 기자 bse100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