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당, 배민-가맹점주 중재 나서 상생협약 맺어

더불어민주당 배달의민족-자영업자 상생 협약식.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중재에 나서 배달의민족과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상생협약을 맺고 수수료, 광고비 등에서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15일 국회에서 배달의민족(우아한형제들)과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협약식을 맺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협약에 대해 “소상공인의 고통 덜어드리고 서로의 경쟁력 강화하는 실질적 상생모델”이라며 “기업과 가맹점이 서로를 파트너로 인정하고 함께 상생의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일이 확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르면 상생협의회를 구성해 자영업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해나가면서 단골손님 관리시스템 마련, 광고노출 기준 조정, 악성 후기 피해 방지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배달의민족이 가지고 있는 고객정보에 대한 접근 장벽을 완화, 고객의 선택에 따라 전화번호를 제공하거나 과거 주문 횟수를 보여줄 수 있도록 했다. 점포 노출 기준을 합리적인 선에서 공개하고, 프랜차이즈 프로모션 진행시 우아한형제들과 가맹본부, 가맹점주간 비용 분담률을 가맹점에 공개하는 데 합의했다.

또 가맹점주의 70%이상이 동의할 때 프로모션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가맹본부가 전체 비용의 50% 이상 부담 등의 조건도 계약서 등에 명시하기로 했다. 악성 후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후기 노출 시스템도 개편한다.

하승재 전국가맹점주협의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전체 시장이 온라인 모바일화되는 상황에서 1년 가까이 협상해 실질적 노력을 포함한 협약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아직 시작에 불과하지만 대단히 뜻깊다”며 “모쪼록 이 협약을 모태로 배달시장, 나아가 전체 온라인 모바일시장에 상생 협의체가 구축돼 공정하고 합리적인 온라인 모바일 시장 거래 질서의 토대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