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세창 사장, 금호산업 지분 첫 매입···지배력 넓힌다

이달 들어 6차례 걸쳐 10억어치 주식 매입
기존엔 지배구조 최상단 금호고속 지분만 보유
대표이사 맡던 아시아나IDT 등 계열사 주식 없어
본격적 승계 돌입 시그널···책임경영 차원 해석도

그래픽=박혜수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장남인 박세창 사장이 금호산업 주식을 사들였다. 본격적인 승계 작업에 돌입한 만큼 그룹 영향력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6차례에 걸쳐 금호산업 주식 총 11만3770주(0.31%)를 장내 매수했다. 약 10억원 어치로, 박 사장은 근로소득 등 자기자금을 활용했다.

박 사장이 금호산업 지분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는 지배구조 최상단에 위치한 금호고속 지분만 28.6% 보유하고 있었다. 대표이사를 맡던 아시아나IDT에서도 지분은 없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주식 매입이 가지는 의미는 적지 않다.

관련업계에서는 본격적인 경영승계가 시작됐다는 시그널로 보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지배구조는 오는 6월 말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매각이 완료되면 ‘금호홀딩스(금호고속)→금호산업’으로 축소된다.

금호산업은 그룹 내 실질 지주사 역할을 맡고 있고, 오너가의 금호고속 지분은 채권단에 담보로 잡힌 상황이다. 경영 보폭을 넓히고, 지배력을 강화하려면 금호산업 지분을 사들이는 것이 당연하다는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박 사장은 지난해 말 아시아나IDT를 떠나 금호산업에 자리를 잡았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완료될 때까지 아시아나IDT 사장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한창수 전 아시아나항공 대표가 사임 의사를 밝히며 상황은 긴박하게 돌아갔다.

채권단 측은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경영진 교체를 결정했고, 박 사장도 금호산업으로 거취를 옮기게 됐다. 박 사장은 그룹 컨트롤타워이던 전략경영실이 해체된 만큼, 그 역할을 대신할 경영관리본부와 감사팀 등을 이끌고 있다. 박 사장은 과거 그룹 전략경영실 사장을 맡은 바 있다.

금호산업 주가가 저평가된 만큼, 주가 반등과 책임경영 차원에서 주식을 매입했다는 의견도 있다. 승계 과정에서 주주와 시장의 동의를 이끌어내고,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

실제 금호산업 주가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불거지기 전인 2019년 1월 1만9000원대였지만, 현재 반토막난 8800원대에 머물고 있다.

더욱이 영업실적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은 향후 주가가 반등할 가능성을 높인다. 금호산업은 지난해 매출 1조8296억원, 영업이익 812억원, 당기순이익 319억원을 거뒀다. 전년 대비 매출은 14.5%, 영업이익은 46.4%, 순이익은 172.6% 증가한 수치다.

박 사장이 진두지휘할 그룹 재정비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완료되면 사명을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 약 2년째 이어진 총수 부재를 메우고, 재무건정성을 강화하는 작업도 불가피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박 사장은 아시아나IDT를 이끌며 경영능력을 인정받았지만, 건설업 경험이 없어 당분간 현 경영진들과 호흡을 맞출 수밖에 없다”며 “박 사장의 추가적인 지분 매입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