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설 연휴 관저에 머물며 국민과 페이스톡 대화

전통시장 방문도 계획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다가오는 설 연휴 첫날, 8명의 국민과 카카오톡 페이스톡을 통해 대화를 나누기로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1일 국민 8명과 영상 통화를 한다. 설 연휴 첫날에 국민과의 직접 소통 의미를 담고 있다”며 “코로나19 어려움을 견딘 국민께 위로와 감사의 의미를 전하고 회복·포용·도약의 한 해를 염원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눌 8명은 안광훈 신부와 여자 축구선수 지소연씨 등”이라고 전했다.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안광훈 신부는 지난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그는 사채 피해 주민과 철거민 권익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등 사회적 약자에 도움을 준 인물로 알려졌다.

지소연씨는 한국 여자 선수 중 최초로 잉글랜드에 진출했으며, 스포츠 스타의 용기와 도전이라는 측면에서 8명의 국민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6명은 문 대통령 통화 당일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우리 국민이 애용하는 메신저라는 측면에서 페이스톡을 활용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또한 오는 10일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 곳에서 코로나 극복의 의지를 담은 메시지를 발신할 계획이다. 12일 설 연휴에는 관저에 머무를 계획으로 경남 양산 사저를 방문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측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을 준수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설 인사 영상은 12일에 공개된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