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2030년 5대 해상풍력 강국”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원 투자협약식 참석
2030년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 도약 목표
뉴딜 중심에 지역균형···“한국판 뉴딜 선도”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 함께 체결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전남 신안에서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과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이 함께 체결된다”라며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는 처음으로 주민들이 지분을 갖고, 수익을 분배받게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원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이 같이 전하며 “지역주민들에겐 평생 지급받는 ‘해상풍력 연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풍력설비 제조에 필요한 물품과 서비스도 주민들이 구성한 협동조합을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신안 앞바다에 들어설 해상풍력단지는 현존하는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보다 무려 일곱 배나 큰 규모”라며 “여기서 생산되는 8.2기가와트의 전기는 한국형 신형 원전 여섯 기의 발전량에 해당하고 서울과 인천의 모든 가정이 사용할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적 효과도 막대하다. 2030년까지 48조5천억 원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12만 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며 “목포는 해상풍력 물류의 중심지가 되고, 영암과 신안에는 대규모 해상풍력설비 제조단지가 들어서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탄소 중립을 향해 더욱 힘차게 나아가게 되었다”며 “‘지역균형 뉴딜’의 선도 프로젝트로 지역경제 회복과 대한민국 경제 도약의 힘찬 발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적정 납품단가를 보장하고 이익을 공유하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고, 유연근로시간제, 공동근로복지기금을 통해 일자리의 질도 높일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은 지역이 중심이 되어,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 계획이 수립되고, 지역의 삶을 발전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할 때 완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남은 푸른 바다, 하늘, 바람과 같은 천혜의 자연자원을 활용해 지역에서 ‘한국판 뉴딜’을 구현하고 있다. 그래서 도민들이 스스로 정한 이름이 ‘블루 이코노미’”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부터 ‘전남형 일자리’로 이뤄지는 세계 최대 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시작으로 ‘한국판 뉴딜’의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중심을 ‘지역균형 뉴딜’에 두고 재정부터 금융, 규제혁신까지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생활 SOC, 대규모·초광역 프로젝트도 속도를 내서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며 “오늘 첫발을 내딛는 신안 해상풍력 사업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전 세계 해상풍력은 매년 30%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 우리는 삼면이 바다로 해상풍력의 무궁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해양플랜트와 철강 등 관련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경쟁력도 뒤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따.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정부는 2030년까지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 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착공까지 5년 이상 소요되는 사업 준비 기간을 단축하고, 특별법을 제정하여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