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재인 대통령, 48조원 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 투자협약식 참석

신안에 원전 8기 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규모 48.5조원 중 민간투자 47.6조원
한국전력·SK E&S·한화건설 등 발전사업자
두산重·씨에스윈드·삼강엠엔티 등 제조사 참여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남 신안군에 원전 8기 규모의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된다. 사업규모만 48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청와대는 5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 신안군 지도읍 임자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바람이 분다’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상풍력단지는 문재인 정부가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중 지역균형 뉴딜과 그린뉴딜이 결합된 사업이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행사에서 전남지역 노·사·민·정 대표 등 투자협약에 참여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맞추어 ‘2050 탄소중립’ 실현 의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번 문 대통령의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원 투자협약식’ 참석은 작년 6월부터 시작한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 번째 현장 행보이며 ‘지역균형 뉴딜 투어’로서는 첫 번째 행보다.

지역균형 뉴딜투어는 지자체별 뉴딜전략 발표와 지역이 주도로 하는 경제·투자 활력 프로젝트 현장방문을 통해 지역주도의 창의적인 정책확산을 도모하는 정책 행보 프로그램이다.

이번 투자협약식은 48조원이라는 대규모 그린뉴딜투자, 사회적인 대타협을 기반으로 한 상생협약, 아울러 12만개의 상생형 일자리 창출의 의미를 두고 있다.

해상풍력단지는 한전·SK E&S·한화건설 등 민간 발전사, 두산중공업·씨에스윈드·삼강엠앤티 등 해상풍력 제조업체와 지역주민이 참여하여 원전 약8기에 해당하는 8.2GW 규모의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로 조성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8.2GW는 연간 약1000만t의 CO2 감축효과로 이는 소나무 약 71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비슷하여 2050 탄소중립사회 실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48조원의 대규모 투자는 98%가 민간에서 주도하여, 한국판뉴딜이 추구하는 ’정부지원, 민간주도‘의 선도적 모델과 결을 같이 한다”며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해상풍력 사업으로 국가 산업경쟁력 강화와 함께 전남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행사에서 체결되는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은 최초의 주민수익형 모델로서, 노.사.민.정이 자발적 협력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약12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그동안의 34차례 간담회를 통해 지역이 원하고, 지속가능성이 높은 사업으로 추진됐다.

이 같은 방식은 향후 상생형 지역일자리 확산에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는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전라남도지사의 ‘전남형 뉴딜 전략’ 보고 ‘해상풍력 48조 민간투자계획’ 발표, ‘전남형 상생일자리 협약’ 체결식 순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일규모 세계 최대 해상풍력 발전단지로 거듭날 신안 해상풍력단지는 ’2030년 세계 해상풍력 5대 강국‘으로 도약하는데 큰 기틀이 되어 탄소중립사회를 진전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식이 미래에너지 대전환에 기여하고 지역이 함께 발전하는 포용적 국가 건설로의 큰 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