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바이든, 한반도 문제해결에 한마음···“긴밀히 협력”

첫 한미정상 통화
접견실에서 32분간 대화

한중 정상 통화.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25분부터 57분까지 32분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통화를 가졌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한반도 문제해결의 주된 당사국인 한국 측을 노력 평가한다. 한국과의 같은 입장 공유하며 한국과 같은 공통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미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 함께 마련해나갈 필요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 대변인은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미국이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국민 통합과 더 나은 재건을 향한 비전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따뜻한 축하와 성원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미 간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 동맹을 재확인하고,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을 넘어 인권 및 다자주의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