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여권 재정 갈등에 홍남기 옹호하는 국민의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여권에서 재정을 둘러싼 갈등이 일어나자 국민의힘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3일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홍남기 부총리가 여당의 4차 재난지원금을 반박한 상황에 대해 “정부여당 내 엇박자, 벌써 10번째”라며 “조율 안된 국정 최고 의사결정권자들 간의 그릇 깨는 소리는 한가할 뿐 아니라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로 ‘오늘내일’하는 국민 앞에서 지금이 낯 뜨거운 멱살잡이 생중계를 할 때인가”라며 “문재인 정부는 집안싸움을 멈추고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시선을 줘보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 글에서 “사람들은 여당 대표와 경기도지사에게 반박한 것이라고 하지만 부총리가 정말 묻고 싶었던 대상은 대통령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적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민생현장에서 날마다 벌어지는 고통의 불평등을 알고 있다면, 당연히 선별지원이 옳다”면서 4월 보선을 앞두고 여당이 들고 나온 동시 지원 방침은 “국민을 우롱하는 조삼모사”라고 문제 삼았다.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다다익선보다 적재적소가 더 중요하다’는 홍 부총리의 발언을 소개하며 “아무리 봐도 무엇 하나 틀린 말이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가 재정의 기능과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서 경제 컨트롤타워의 사령관을 한낱 홍 일병 취급”하고 있다고 여권의 행태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충신을 만드는 것도, 정권과 집권여당의 수족 노릇을 하는 간신으로 만드는 것도 정권과 정치권의 책임”이라고 꼬집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홍남기

#국민의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