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공직자에 ‘도전·혁신·포용적 자세’ 당부

국무회의 주재···“정부 부처와 공직자, 마음가짐 새롭게 해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정부 부처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도전·혁신·포용적 자세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제5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사태가 1년 이상 장기화되며 전 세계가 모두 힘겨운 시기를 건너고 있다. 일찍이 겪어 보지 못한 세기적 재난을 맞아 각 나라 정부는 사력을 다해 위기 탈출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 부처와 공직자는 마음가짐을 보다 새롭게 해야 한다. 지금까지 고생이 많았지만 더욱 도전적이고, 혁신적이며, 포용적 자세로 위기를 돌파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도 비상한 각오와 결의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가고 있지만 아직 위기는 끝나지 않았고, 넘어야 할 산과 건너야 할 계곡이 많이 남아있다”며 각 부처에 도전과 혁신, 포용의 자세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도전’에 대해서는 “두려워하는 자에게 승리는 주어지지 않는다. 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대응할 때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고, 더 큰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당당히 맞서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의 계기로 삼았고, 오히려 전화위복의 기회를 만들어낸 바 있다”고 언급했다.

‘혁신’과 관련해서는 “올해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표인 ‘회복’은 단순히 과거로의 복귀가 아니다. 미래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회복”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세계는 코로나 사태 이후 엄청난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비대면 경제와 디지털 혁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은 그것 자체로 생존의 문제가 되었으며 회복을 위한 필수적 요소가 됐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혁신없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없다. 제조혁신 없이는 제조강국을 꿈꿀 수 없고 기술 혁신 없이는 미래로 도약할 수 없다”며 “규제혁신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의 속도를 더 내야 한다. 위기 극복의 과정이 혁신의 과정이 된다면, 위기의 시간이 곧 기회의 시간이 되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포용’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부는 올해를 회복과 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포용 없이 회복과 도약을 이룰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각 부처는 포용이 회복과 도약의 토대임을 분명히 하고, 불평등과 격차 해소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우리 경제·사회를 대전환하는 데서도 소외되는 계층, 지역, 산업이 없도록 포용적 전환을 이뤄내야 한다”며 “각 부처의 정책에서 ‘포용성 강화’의 방향을 명확히 하고 국민의 삶을 든든히 책임지는 역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