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동선에 실리는 힘···한화에너지-佛 토탈, 합작사로 미국 공략

토탈 제안으로 합작회사 설립키로
연 30만가구 공급 가능 태양광 발전소 개발

한화에너지(174파워글로벌)가 개발해 운영 중인 미국 텍사스주 Oberon 1A(194MW) 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한화에너지 제공

지난해 말 경영복귀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삼남인 김동선 한화에너지 상무보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화에너지가 국내기업 중 최초로 글로벌 오일메이저와 손잡고 미국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 나선 만큼, 글로벌 사업을 이끄는 김 상무보의 경영 비중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한화에너지는 프랑스 토탈과 합작회사(조인트벤처, JV)를 설립해 미국시장에서 태양광사업 개발과 운영을 공동으로 추진하는데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한화에너지가 선제적으로 구축한 사업역량과 글로벌 기업의 자본력을 결합해 미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합작회사 설립은 토탈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2019년 기준 1762억달러(약 195조원)의 매출을 달성한 토탈은 오는 2025년까지 35GW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토탈은 이를 통해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시대로의 변화에 맞춰 기존의 석유 중심의 사업에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토탈은 한화에너지의 미국 내 100% 자회사인 ‘174파워글로벌(Power Global)’의 태양광사업 실적과 개발 역량을 높이 평가하면서 174파워글로벌이 보유한 사업권(Pipeline)에 공동으로 투자하자는 취지에서 합작회사를 설립했다.

한화에너지는 174파워글로벌이 보유한 태양광발전 사업권(총 PV 10GW, ESS 10GWh) 중 일부(PV 1.6GW, ESS 720MWh)에 대해 토탈과 각각 50%의 지분을 투자해 만들게 되는 합작회사로 개발, 운영할 예정이다. 미국 6개주에 설치되는 12곳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는 미국 내 30만 가구 이상에 연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한화에너지는 174파워글로벌을 비롯해 텍사스에서 전력리테일 사업을 영위하는 ‘체리엇(chariot)에너지’와 뉴욕에서 상업·산업용(C&I) 태양광발전 사업을 운영하는 ‘174파워글로벌 노스이스트(Northeast)’를 통해 미국에서 태양광발전소의 개발, 건설, 운영에 있어 풍부한 실적과 엔지니어링 역량, 대규모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다.

토탈은 글로벌 에너지시장 전반의 밸류체인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하고 있어, 이번 합작회사는 미국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의 안정적 확장과 지속 가능한 사업의 교두보 역할을 할 전망이다.

한화그룹은 이미 토탈과 석유화학 분야의 합작회사인 한화토탈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어 상호 간 사업 방향성, 투자 성향 등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파트너로서의 신뢰관계가 구축돼 있다.

한화에너지는 향후 미국 태양광사업을 추가적으로 합작회사에 이전해 토탈과의 공동 개발사업을 확대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분야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근 한화에너지 글로벌전략 담담 임원으로 4년 만에 복귀한 김 상무보의 영향력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에너지는 미국을 중심으로 ESS 기반의 에너지 솔루션 사업에서 성과를 내면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사업 영토를 넓히고 있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미국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안정적 확장과 지속 가능한 사업을 기대한다”며 “이번 합작회사를 시작으로 향후 미국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