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당국, 4월부터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부당이득액 1.5배 과징금”

금융위,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유상증자 기간 공매도 시 증자 참여 제한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오는 4월부터 불법 공매도에 대한 처벌 강화에 나선다.

금융위원회는 13일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오는 2월 2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4월부터 적용된다.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불법 공매도와 공매도 이후 유상증자에 참여한 자에 대한 과징금을 신설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불법 공매도는 공매도 주문금액 범위 내, 공매도 이후 유상증자에 참여한 경우는 5억원 이하 또는 부당이득액의 1.5배 이하에서 과징금이 부과된다.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은 공매도 주문금액, 위반행위로 얻은 이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부과하도록 했다. 구체적인 과징금 부과금액은 법상 기준금액에 감독규정에서 정하는 부과비율을 고려해 산출한다.

또 법에서 신설된 대차거래정보 보관·제출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과태료(1억원 이하)와 관련해 시행령 개정안은 법상 상한금액 내에서 과태료 부과 기준금액을 법인은 6000만원, 법인이 아닌 자는 3000만원으로 규정했다.

유상증자 기간에 공매도한 경우에는 증자 참여가 제한된다. 시행령 개정안은 유상증자 계획이 공시된 다음 날부터, 발행가격 산정을 위한 대상 거래기간의 마지막날(발행가격 산정 기산일, 공시서류에 기재)까지 공매도 한 경우 증자참여를 제한하도록 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