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수익 모델 재편과 ESG경영 강화”

안전경영·친환경·사업 수행 경쟁력 혁신·프로젝트 중심 조직

“안전경영을 토대로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 하고, 친화경 사업을 강화하겠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 사장은 “건설 분야 규제가 날이 갈수록 강화되는 가운데 ‘어떻게 생존하고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를 주제로 4대 경영 방침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른 올해 포스코건설의 경영 방침은 ▲안전경영 ▲친환경 ▲사업 수행 경쟁력 혁신 ▲프로젝트 중심 조직문화다.

한 사장은 “우선 사고 가능성을 사전에 없애기 위해 어떤 상황에서도 노동자들이 안전 규칙과 프로세스를 준수할 수 있도록 사고 전 선행관리를 정착시켜 줄 것”을 가장 먼저 당부했다.

사업적 측면에서는 “플랜트는 엔지니어링 역량 기반의 고수익 사업을 확대하고 인프라는 민자사업과 친환경사업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며 “건축은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고 자체 사업을 확대해 수익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ESG경영 강화에 대해서는 탄소 중립과 자원 재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사장은 “수주 단계부터 ESG 차원 이슈를 검토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발생한 환경오염과 소음을 최소화하여 환경과 관련된 민원을 대폭 줄이겠다”고 했다.

이어 “친환경 강건재로서 장점을 부각하고 획기적인 수요 유인 전략을 마련해 국내 건설시장을 선도하겠다고”고 강조했다.

또한 한 사장은 사전 PM제도 도입으로 수주 전 단계부터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에는 착공 초기 리스크 관리를 위해 Project+ing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가동했다”며 “앞으로는 Design Thinking과 같은 창의적인 문제 해결법을 도입해 사전PM 제도와 Project+ing을 안정화시켜 우리 회사만의 고유한 프로세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직문화에 대해서는 “인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전문인재 발굴과 육성을 통해 EPC 통섭형 PM과 핵심전문 인재를 늘리는 한편 현장과 영업을 우대하는 ‘현장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스탭도 생산성 개선과 함께 스탭 인력을 PJT별로 매칭해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R&R을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