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얼마나 급하길래...1박 2일 주주설명회 여는 솔젠트

5인 집합금지에도 100여명 신청...개인주주 설명회 이례적
경영권 분쟁·IPO 추진 계획 설명...온라인 생중계도 병행해
13일 표 대결로 경영권 향방 결판...소액주주 표심 오리무중

경영권 분쟁 중인 솔젠트가 대전 본사에서 1박 2일간 주주설명회를 개최한다.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전국으로 확산된 가운데 주주 100여 명을 불러모으는 초강수를 둔 셈이다. 이번 설명회는 캐스팅보트를 쥔 소액주주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승부수로 풀이된다

5일 솔젠트에 따르면 오는 8일부터 이틀간 대전 본사 스마트공장 대회의실에서 주주설명회가 열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하루 최대 50명만 참석할 수 있으며, 사전 신청은 이미 마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설명회에는 유재형·이명희 공동대표가 참석해 경영 현안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IPO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측도 함께 참석하며, 신상철 EDGC 대표 등 EDGC 관계자는 불참한다. 이번 설명회는 곧 개설될 솔젠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적으로 하루 1000명 내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열릴 이번 설명회는 의외라는 반응이 나온다. 특히 코스닥 상장사가 기관 투자자가 아닌 개인 투자자 대상 설명회를 여는 것도 이례적이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현행 거리두기 2단계(수도권 2.5단계)를 2주 더 연장하는 한편, 이날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를 전국으로 확대한 상태다. 다만 사적 모임이 아닌 기업의 경영활동은 5인 이상 집합금지에 해당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솔젠트는 대전시청에 이번 주주설명회를 문제없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솔젠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근 신축된 스마트공장 3층 전체를 이번 설명회에 쓰기로 했다. 넒은공간에 50명 미만을 초청해 밀집도를 최대한 낮출 방침이다. 또 마스크 미착용자와 고열자는 출입을 제한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다.

유재형 공동대표는 주주들을 대상으로 경영권 분쟁의 핵심 쟁점인 ‘직상장 계획’에 대해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솔젠트는 석도수 전 대표에 의해 직상장 계획이 가로막혔다는 일관된 주장을 내놓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된 EDGC와의 합병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솔젠트는 석 전 대표의 배임과 경영권 분쟁으로 상장 절차가 파행을 겪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IPO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들도 이날 자리에 참석해 상장 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솔젠트 관계자는 “현 경영진에 의한 경영권 안정은 상장 추진에 있어 무엇보다 큰 원동력”이라며 “코스닥 상장사인 대주주 EDGC에 의해 경영권이 행사돼야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인정받아 성공적인 상장을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솔젠트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주주들을 대거 불러모은 건 그만큼 상황이 긴박하기 때문이다. 당장 오는 13일 열릴 임시주주총회에서 과반 이상의 표를 얻지 못하면 석도수 전 대표 측에게 경영권을 내주게 될 수도 있다.

솔젠트의 최대주주는 22.9%의 지분을 가진 EDGC이며, 2대주주는 석 전 대표가 이끄는 WFA개인투자조합(11.7%)이다. 겉으로만 보면 EDGC가 유리해보이지만 양쪽 모두 우호지분 확보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어 주총 결과는 예측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30% 안팎의 지분을 쥔 소액주주들이 경영권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EDGC와 석 전 대표는 서로 과반 이상의 우호지분을 확보했다며 표 대결 승리를 자신하는 모습이다.

석 전 대표 측의 WFA투자조합은 조합원 및 지인들의 소유 지분, 소액주주연합 지분 등을 합쳐 절반 이상의 의결권을 확보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반면 EDGC는 주총 전에 지분율에 대한 논쟁은 소모적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소액주주들이 실제로 누구의 편을 들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는 이야기다.

이에 대해 EDGC 관계자는 “EDGC는 솔젠트의 미래 발전 전략을 함께하기 위해 4% 가량 지분을 늘렸지만 WFA는 오히려 줄었다”며 “지분에 대해 객관적으로 증명되지 않는 사실은 허위주장일 뿐이며, 이에 대해 일일이 반박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