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생명, 보험업계 최초 非고객 건강관리서비스 제공

건강관리서비스업 부수업무 신고
헬스케어 플랫폼 ‘하우핏’ 출시

서울 중구 신한생명 본사. 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이 보험업계 최초로 고객이 아닌 일반인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생명은 금융당국에 일반인 대상 건강관리서비스업을 부수업무로 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최근 금융위원회에서 보험사가 보험계약자 외에 일반인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부수업무 허용 범위를 확대하는 ‘보험업권 헬스케어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이후 첫 신고 사례다.

기존에는 보험사의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 대상이 보험계약자로 제한돼 서비스 개발과 제공 유인이 크지 않았다.

신한생명은 이번 부수업무 신고를 통해 계약자는 물론 비계약자의 건강증진 활동을 돕고 활동정보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해 유익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먼저 이달 말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하우핏(HowFIT)’을 출시해 인공지능(AI) 홈트레이닝 서비스 등 차별화된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하우핏은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수익공유형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AI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공동 개발했다. 유명 인플루언서가 진행하는 실시간 운동 강의를 통해 웨어러블 장비 없이 모바일 환경에서 AI가 동작을 인식해 코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업계 최초의 일반인 대상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을 통해 대국민 차원의 건강증진은 물론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과의 협업모델 확대로 헬스케어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신한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