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1년 국회는 어떻게 변하나···디지털화·세종시대 준비

국회, 디지털 시대 맞춰 변화 모색중
디지털센터 건립·원격근무시스템 구축
세종의사당 설계비 예산 147억 확보
부산도서관, 헌정기념관 개편 등 준비

국회의사당. 사진=국회

2020년 4·15 총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통해 큰 변화를 겪었던 국회가 내년에도 변화를 예고했다. 국회는 디지털화를 통해 ‘디지털 국회’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일부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회는 올해 21대가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이 법안처리가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고, 예산안도 법정처리기한을 6년 만에 지키면서 통과됐다. 이러한 기조는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국회가 종종 멈췄던 이유는 코로나19에 대한 영향이 컸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국회는 디지털로 전환을 예고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코로나19 사태 등 국가재난에 대비해 국회에 비대면 원격 영상회의 도입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도 예산안에서도 국회가 디지털화를 준비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국회는 기존의 공급자·국회·시스템 중심의 ‘전자국회’를 수요자·국민·서비스 중심의 ‘디지털 국회’로 전환하기 위한 마스터 플랜 수립예산을 5억원 반영했다. 국회는 ▲연결된 개방형 국회 ▲종이 없는 지능형 국회 ▲디지털 돔 국회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도출할 계획이다.

국회는 데이터센터를 청사 내 사무실에서 운영하고 있어 정보자원 활용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위기 발생 시 중요자료 유실 위험 등 한정된 공간에 따른 정보자원 확충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2021년에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통합디지털센터(가칭) 건립을 위한 조사와 설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한 원격근무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효율적인 재택근무 환경을 조성하면서 국회정보시스템에 대한 보안위협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상데스크톱(VDI: 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기술을 활용한 원격근무시스템 구축 예산도 확보했다.

국회는 세종시로의 이동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 세종시에 소재한 정부 부처 소관 11개 상임위 및 예결위 등의 이전을 전제로 총 147억원의 설계비를 확보했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사업은 국회와 정부의 물리적 거리에 따른 행정 비효율 개선뿐만 아니라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조속한 추진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향후 국회에서 부대의견에 따른 세종의사당 근거법률 및 구체적 이전범위·건립규모 등에 대한 여야 논의 결과를 토대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세종시 등 관계기관과 함께 세종의사당 건립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국회부산도서관이 준공이 예정돼 있다. 내년도 예산안에 이를 위한 공사비 139억원이 준비됐고, 2022년 2월 개관 준비를 위한 비용 104억원도 반영됐다.또 헌정기념관 전시공간 개편은 총사업비 147억원 규모로 3개년에 걸쳐 진행되며, 2022년 상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국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