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지숙 기자
등록 :
2020-11-25 11:32
관련 태그

#최태원

청년 기업가 만난 최태원 “성장 디딤돌 마련하는 모습 뿌듯”

SK E&S 도시재생 프로젝트 현장 찾아 청년 기업가들과 소통
앞서 SK넥실리스 방문,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구축 협약식 참석

지난 24일 로컬라이즈 군산 청년 창업가들과 대화하고 있는 최태원 SK회장(왼쪽). 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년 연속 전북 군산을 찾아 소셜 벤처 청년 창업가들과 만남을 이어갔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24일 전북 군산시 영화동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인 ‘로컬라이즈 타운’ 등을 방문, 청년 창업가들이 운영하는 가게를 일일이 둘러보고 30여명의 청년 창업가들과 2시간여 동안 토론했다.

기업경영 철학부터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해 열띠게 토론한 최 회장은 내년에도 또다시 찾아와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상생과 소셜벤처 육성에 쏟는 최 회장의 애착이 남다르다는 것이 SK측의 설명이다.

최 회장이 방문한 로컬라이즈 타운은 SK E&S가 제조업 쇠락으로 위축된 군산 도시재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로컬라이즈 군산(Local:Rise Gunsan)’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3층 100여평 규모의 공간으로, 소셜벤처를 위한 업무∙교육 공간 및 창업팀 육성 장소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최 회장과 청년 창업가들의 만남은 정부 방역지침에 맞춰 참석자간 거리를 충분히 띄우고 마스크를 쓴 채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최 회장은 “작년에는 계획과 실천 의지만 충만했던 여러분들 사업이 이제는 자리를 잡고 계속 성장해 나갈 디딤돌을 마련한 것 같아 뿌듯하다”면서 "내년에도 다시 찾아올 테니 계속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 달라"고 말했다.

SK E&S의 지원 등으로 이제 창업 2년차에 접어든 청년 사업가들은 무엇보다 코로나 위기 상황 극복 해법을 먼저 물었다.

최 회장은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와 도전에 부딪히게 되는데,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니 두려워 하지 말라”면서 “더 나아가 성장하려면 창의력을 발휘해 진화의 방향을 잡고 구체적 로드맵을 짜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3명의 직원을 채용한 뒤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궁금하다는 질문도 나왔다. 최 회장은 “수평 또는 수직적 관계라는 이분법적 구분보다, 공감을 통해 리더십-팔로워십이 돈독해지면 구성원의 우군화가 진행돼 사업을 위한 인적 구성이 더욱 탄탄해 질 것”이라고 답했다.

최 회장은 청년 기업가들과의 만남에 앞서 1시간 가량 영화동과 월명동 일대의 소셜벤처 사업장과 협업중인 소상공인 사업장을 직접 둘러보기도 했다.

한편 군산 방문에 앞서 최 회장은 올 초 인수해 새가족이 된 SK넥실리스 전북 정읍공장을 찾아 2차전지용 동박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넥실리스를 SK 새식구로 맞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환경을 지키고 기술력을 더 키워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톱 티어 회사로 우뚝 서 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군산 새만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도 참석, 축사를 통해 청년 창업가들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이번 투자는 SK그룹의 핵심 테마 중 하나인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비전의 제시’와 ‘ESG 경영’이 잘 녹아 있는 모습이라 생각한다”며 “환경과 관련된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데이터센터, 사회적 책임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 등 이미 새만금은 ESG가 녹아 있는 투자”라고 밝혔다.

이어 “군산에서 젋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보았다”며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같은 상태이니 새만금이 ESG의 시작점이 되고 도약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