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여의도TALK]이사장 임용에 아무 관심 없는 한국 거래소

정지원 이사장, 손해보험협회 차기 회장직 도전
후임 인선 작업 더뎌, 또 낙하산 우려 노조 발끈
‘부금회’ 거론, ‘노골적인 챙겨주기’ 비난도 나와

현재 한국거래소 수장인 정지원 이사장의 임기만료가 내달 1일로 곧 다가오는데, 거래소는 의외로 무덤덤한 모습입니다. 후임을 결정하는 작업에 대한 움직임은 커녕 의지조차 없어 보입니다.

즉 거래소 이사장 후임을 결정하는 이사 후보추천위원회(후추위)를 최근 가까스로 구성했지만 급한 기색은 눈을 씻고 봐도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거래소 관계자들은 “정지원 이사장 후임을 정하는 작업이 언제 진행될 지 전혀 모르겠다”라는 답변들만 내놨고, “공모 일정도 알 턱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초대로라면 거래소는 지난달인 9월 말까지 이사장 후보 공모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후임 거래소 이사장에 대한 하마평(민병두 전 국회 정무위원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만 무성할 뿐, 공모를 시작도 안 해서 마땅한 후보가 누구인지조차 모르는 상황입니다. 정 이사장의 임기는 어제 날짜(11월1일)로 끝났습니다.

도대체 왜 거래소는 이사장 임용에 이처럼 무관심으로 일관할까요? 과거처럼 이미 낙하산이 떨어졌기 때문일까요. 물론 내정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실제 거래소 이사장 자리는 박창배 전 이사장 단 한 명만 내부인사 출신일 뿐, 그 외는 모두 경제관료 출신들이 앉았던 자리입니다. 한마디로 여느 금융업계 수장자리처럼 관피아 인사들의 무대였던 셈이죠. 더군다나 현재 수장인 정 이사장의 경우 이번 정부로부터 특혜를 받고 있다는 입길에 오른지 오래된 ‘부금회’(수도권에서 근무하는 부산 연고 금융인의 연구모임) 회원입니다.

거래소 안팎으로 흘러나오는 얘기들을 들어보면 거래소가 이사장 후보를 모집하기 위한 공모절차를 아예 시작도 못한 진짜 이유는 바로 정 이사장 때문이라고들 합니다. 즉 정 이사장의 향후 거취에 따라 후임 인선 작업이 진행될 수 있다는 얘깁니다.

정 이사장이 아직 임기만료도 안 된 상태에서 느닷없이 손해보험협회 차기 회장직에 도전했기 때문입니다. 그가 최근 손보협회장 후보로 깜짝 등장하면서 보험업계는 내부적으로 당혹스러웠다는 후문도 들립니다. 최근 손보협을 비롯해 은행연합회 등이 차기회장 인선작업에 돌입하며, 거래소 이사장 후임을 결정하는 작업은 자연스레 뒷전으로 밀려날 수밖에 없었다는 말도 나옵니다. 그런데 문제는 두 업계에 양다리(?)를 걸치게 된 정 이사장이 거래소에게 과연 제대로 된 의사표시를 했는가에 대한 여부입니다. 연임과 관련해서 말입니다.

정 이사장은 임기 동안 나쁘지 않은 성과를 내 그간 업계에서는 그의 연임 가능성에 대해 높게 점쳐왔습니다. 만일 임기를 연장하게 된다면 통상 임기 만료 전에 의사표시를 해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임기 만료 후 임기 연장’을 위한 주주총회는 내부 반발에 부딪힐 공산이 크기 때문입니다.

또 만일 정 이사장이 연임 여부와 관련해 거래소에 이도 저도 알리지 않은 상태에서 손보협 회장직 낙마 후 다시 돌아온다면, 거래소 이사장직을 두고 “일종의 ‘보험용’으로 남겨놓은 자리”냐며 업계로부터 크게 지탄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정 이사장의 우유부단한 행보로 거래소 수장 자리를 정하는 작업이 늦어지고 있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다른 한편에서는 “부금회가 이번에는 정지원 씨에게 손보협회장 자리를 주려는 것 같다”라며 노골적으로 챙겨주기식 태도에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그도 그럴것이 정 이사장은 3년 전(2017년) 거래소 이사장 취임 당시에도 사실상 내정됐다면서 ‘모피아’(재무부와 마피아 합성어) 논란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이는 그보다 2년 전(2015년)인 한국증권금융 사장 자리에 선임됐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현재 손보협회장 경쟁 자리마저도 지난 2015년, 2017년 때를 연상케 한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