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美 나스닥 이유없는 폭락…“그냥 많이 올라서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장기 상승·과열 조짐에 차익 실현 나선 듯
일시적 조정 가능성 크지만…민스키 모멘트 전조 우려도

간밤 미국 나스닥이 5% 가까이 폭락하며 3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뚜렷한 이유없는 급락에 대해 시장에선 기술주 랠리가 막바지에 달했다는 주장과 동시에 부채로 끌어올린 호황이 끝나 금융위기가 시작되는 ‘민스키 모멘트’의 전조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3일(미국시간)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598.34포인트(4.96%) 하락한 1만1458.10에 마감했다. 지난 3월 폭락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우량주 위주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2.78%·2만8292.73),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3.51%·3455.06) 보다 낙폭이 훨씬 컸다.

이날 애플은 8%, 테슬라와 엔비디아는 9% 넘게 빠졌다. 마이크로소프트(-6.19%), 구글 모회사 알파벳(-5.12%), 넷플릭스(-4.90%), 아마존(-4.63%) 등 그간 뉴욕증시를 떠받치던 기술주들이 줄줄이 미끄러졌다.

시장에선 갑작스런 폭락에 대해 여러 가설이 오갔다. 우선 미국의 서비스업 PMI(구매관리자지수)가 전월보다 뒷걸음질 친 것이 차익실현 신호로 작용했을 수 있다. 이날 공급관리자협회(ISM)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 8월 서비스업 PMI는 56.9로 전월(58.1)보다 떨어졌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57.0에도 미치지 못 했다.

하지만 같은 날 발표된 미국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88만1000건으로 2주만에 다시 10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시장 예상치(95만건), 이전치보다 13만건 감소하며 팬데믹 이후 가장 개선됐다. 미국 법무부의 구글에 대한 반독점 소송을 9월 내 제기하겠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이는 기술주들의 하락세 이후 발표된 것으로 구체적인 트리거가 될 수 없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폭락은 일시적 조정일 가능성이 있지만, 기술주 랠리의 종식이나 장기 침체의 전조로 봐야한다며 다양한 해석을 내놨다. 미국 CNBC방송은 “이번 테크 주도의 매도세는 건전한 조정(Correction)”이라며 “과도한 투기거품을 날릴 것”이라고 밝혔다.

나티시스투자의 엣티 드웨크 글로벌매크로전략 본부장 역시 마켓워치에 “기술주와 전반적 증시가 사실 6월 이후 크게 빠진 적이 별로 없었다는 점에서 오늘 급락은 ‘건강한 숨고르기’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일시적 조정이더라도 기술주 랠리가 이전처럼 지속되기 어려울 거라는 의견도 있다. 그간 기술주가 장기 상승세를 이끌며 과열 조짐을 보여온 만큼 이번 조정 이후엔 기술주 대신 경기 방어 가치주, 친환경 관련주 등 포트폴리오 변화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조연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폭락이 새로운 레인지 이탈로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기술주 중심의 쏠림 현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기도 어렵다”며 “그동안 주식시장의 상승 랠리는 펀더멘털보다는 과열된 매수, 투기성 랠리 성격을 보유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 연구원은 “(이번 폭락은) 대형 기술·성장주의 높은 밸류에이션에 대한 프리미엄 약화에 따른 업종 간 주가 조정이라고 판단한다”며 “FAAMG의 비중을 일부 축소하고 저평가된 경기 방어 가치주의 편입 비중을 확대하는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김일혁 KB증권은 “지금은 기술주를 추가 매수하기보다는 기후변화 대응의 수혜가 예상되는 친환경 관련주의 비중을 점차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대선과 경기 불확실성을 감안해 경기방어주도 담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례가 ‘민스키 모멘트’로 넘어가는 시그널이라는 분석도 있다. RW어드바이저리의 시장 전략가이자 창업자인 론 윌리엄은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산 가격이 민스키 모멘트로 넘어가는 시점에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추후 주가가 20~30% 급락하고 지난 3월 폭락 당시 기록한 저점 밑으로 내려갈 수도 있다는 것이다.

미국 경제학자 하이먼 민스키의 이름을 딴 민스키 모멘트(Minsky Moment)란 과도한 부채가 끌어올린 경기 호황이 갑자기 끝난 뒤 채무자의 부채 상환 능력이 악화되며 증시가 붕괴하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처럼 개인투자자 위주의 ‘빚 내 주식사기’ 열풍이 부는 상황에서 민스키 모멘트가 올 경우 타격이 커질 수밖에 없다.

이번 폭락이 민스키 모멘트의 전조라고 볼 수 있는 이유에 대해 NH투자증권은 ▲최근 증시의 대형 기술주 쏠림 현상 ▲미국을 제외한 영국 등의 주가지수는 연초대비 여전히 마이너스라는 점 ▲좀비 기업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러셀2000 스몰캡 지수가 6월 정점 밑에 있다는 점 등을 꼽았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