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동주 최대주주’ 日 광윤사, 신동빈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 소송 제기

일본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일본 도쿄서 소송 내
신동주 “신동빈, 韓 자회사 관련 유죄…준법경영상 허용 안돼”

그래픽=박혜수 기자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광윤사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 소송을 일본에서 제기했다.

SDJ코퍼레이션은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가 롯데홀딩스 및 신동빈 회장을 상대로 신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직 해임을 요구하는 소송을 도쿄지방재판소에 제기했다고 22일 밝혔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호텔롯데의 지분 19.07%를 비롯해 롯데지주, 롯데물산 등 한국 내 주요 계열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롯데그룹의 실질적 ‘지주사’다. 이 롯데홀딩스의 최대주주는 광윤사인데, 광윤사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이 신동주 전 부회장이다. 그는 광윤사의 지분을 50%+1주를 보유 중이며, 현재 광윤사의 대표이사도 맡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달 24일 열린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 신동빈 이사 해임 안건을 제안했으나 표 대결에서 이 안건이 부결됐다. 신 전 부회장은 주총 직후 신동빈 이사 해임 안건이 부결됨에 따라 일본 회사법 854조 1항에 의거해 해당 사안에 대한 소송 진행도 고려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 전 부회장은 22일 공개한 ‘주식회사 롯데홀딩스 및 신동빈 회장에 대한 이사해임의 소 제기에 관한 안내 말씀‘을 통해 “한국 롯데그룹 계열사 직무와 관련해 유죄 판결이 확정된 사람이 롯데홀딩스 이사직을 맡고 있다는 것은 준법경영 상 허용될 수 없다”며 “주주총회에서도 해임안이 부결된 이상 사법의 판단을 통해 그 직위를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그룹은 ‘행동헌장’ 중 하나로 ‘공명정대’를 천명하는 등 해외 법령을 포함한 법령 준수를 중요한 기업 이념으로 삼고 있다”며 “신동빈 회장이 저지른 범죄행위는 기업 이념에 반하며, 더 나아가 신 회장이 이사직은 물론 대표이사 회장 겸 사장의 지위에서 그룹의 수장을 맡고 있는 것은 명백히 롯데그룹이 천명한 기업 이념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 전 부회장은 “이번 소송은 한일 양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롯데그룹을 바람직한 모습으로 되돌리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롯데그룹의 임직원 및 그 가족 그리고 관련 이해관계자 여러분을 위해 다각적인 방면으로 경영 정상화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기사 open더보기
신동주, ‘호텔롯데 이사해임’ 불복소송 항소심도 패소
2019.01.08
[뉴스분석]신동빈 회장의 고민…형 신동주 내민 손 ‘받을까 말까’
2019.01.09
일본 출장길 오른 신동빈 회장 왜?…신동주 화해편지 공개 후 첫 일본행
2019.01.17
“신동빈 선처해달라”…신동주, 탄원서 제출
2019.05.17
신동주 “신동빈 해임안 안낼테니 이사 선임 해달라”
2019.06.20
[신격호 별세]신동주·동빈 두 아들 경영권 분쟁에 쓸쓸한 말년
2020.01.19
신동주, 日 롯데홀딩스에 신동빈 이사 해임안 제출
2020.04.28
신동빈, 롯데문화재단 이사장 지난해 말 사임
2020.05.25
신동빈, 롯데칠성 안성공장 방문…“디지털 전환 가속화 해야”
2020.06.04
신동빈 ‘셔틀경영’ 스톱…日롯데홀딩스 주총도 불참 가닥
2020.06.11
신동빈 롯데 회장, 17일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 참석한다
2020.06.16
“호텔 살려라” 신동빈, 호텔롯데 정상화 의지 천명
2020.06.17
24일 日 롯데홀딩스 주총…신동빈 해임 안건 상정
2020.06.23
日롯데 주총서 신동빈 해임안 또 부결…경영권 장악 입증
2020.06.24
롯데그룹, 14일 신동빈 회장 주재 비대면 사장단회의
2020.07.12
롯데그룹 오늘 사장단회의…신동빈 회장 메시지 ‘주목’(종합)
2020.07.14
신동빈 “내년까지 ‘위드 코로나’…기존 경쟁력 재확인 해야”
2020.07.1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