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배 기자
등록 :
2020-05-13 11:10
관련 태그

#여수

#트리마제

여수 ‘웅천 트리마제 벨마레’ 이달 15일 분양홍보관 개관

‘트리마제’ 브랜드가 적용된 ‘웅천 트리마제 벨마레’ 가 여수 웅천지구에 첫 선을 보인다.

대신금융그룹 계열의 대신자산신탁은 전남 여수시 웅천동 1869-1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웅천 트리마제 벨마레’ 의 분양홍보관을 이달 15일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지하 2층 ~ 지상 10층 규모로, 생활숙박시설 344실과 상업시설 237실로 구성된 복합주거시설이다. 주거형으로 공급되는 생활숙박시설은 웅천지구 내 희소성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된다. 전용면적은 54 ~ 74㎡ 이다.

‘웅천 트리마제 벨마레’ 는 국내를 대표하는 고급 주거브랜드 중 하나인 ‘트리마제’ 가 두 번째로 적용된 단지다. ‘트리마제’ 는 시공사인 두산중공업의 대표 브랜드로, 2014년 4월 첫 선을 보인 ‘서울숲 트리마제’ 이후 6년여 만이다.

‘트리마제’ 가 3개라는 뜻의 ‘트리 (Tri)’ 와 인상을 의미하는 ‘이미지 (Image)’ 를 결합한 합성어다.

이 단지도 트리마제가 내세우는 세 가지 특징적 요소를 모두 누릴 수 있다. 이순신 마리나 등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남해 뷰와 39만여 ㎡ 규모의 이순신공원 뷰·웅천 도심 뷰 등 탁월한 조망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조식·청소·세탁 등 호텔식 주거 서비스와 고급 레지던스·대규모 스트리트 몰·옥상공원 등이 복합된 원스톱 라이프 등도 차별화된 특징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관광도시인 여수 내에서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웅천지구는, 서울 여의도 공원의 1.5배 규모인 이순신공원과 인공 해수욕장이 조성된 웅천친수공원∙고급레저선박 계류시설인 이순신마리나 등이 들어서 있다.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 단지 지하 1층 ~ 지상 2층에 여수 최초 스트리트 몰형 상업시설이 들어서고, 웅천지구 중심상권과도 가까운 핵심 입지여건을 갖췄다. 도보 10분 거리에 CGV ∙ 메가박스가 위치해 있고, 은행 ∙ 상업시설 등도 가깝다. 아울러, 클럽하우스 ∙ 문화복합시설 ∙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지도 도보 5분 거리에 있다. 특급 예술공연장인 ‘예울마루’ 도 지근거리에 있다.

교육환경을 보면 도보 거리에 송현초∙웅천초∙웅천중이 위치해 있고, 각급 학교 예정부지가 가까이 있다. 아울러, 웅천지구 내 웅천 에듀파크를 비롯, 각종 학원가 ∙ 이순신도서관 등도 이용이 편리하다.

교통 여건은 여수 – 순천 간 자동차 전용도로와 여수 – 광양을 10분 내로 연결하는 이순신대교 등을 통해 순천∙광양 등 인접 지역 이동이 용이하고, 남해고속도로∙호남고속도로∙순천완주고속도로 등을 통해 전국 주요도시로의 진출입이 쉽다. 아울러, 2021년에는 여수 원도심 지역을 잇는 웅천 – 소호 간 해상교량도 준공될 예정이다. 또한, 차량으로 14분 거리에 있는 KTX 여천역을 통해 약 3시간이면 서울역을 오갈 수 있고, 여수공항 ∙ 여수 종합버스터미널 등도 가깝다.

직주근접 여건도 갖췄다. GS칼텍스∙LG화학∙한화케미칼 등이 집적된 여수국가산단 뿐 아니라 율촌산단 ∙ 오천산단 ∙ 전남테크노파크 등이 차량으로 10분대 거리에 위치한다.

‘웅천 트리마제 벨마레’ 분양홍보관은 여수시 웅천동 1802-3번지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2년 10월 예정이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