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연봉 1위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19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14억1200만원으로 2위
총 보수 1위는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현직 임원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인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업체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지난해 총 19억5900만원을 받아 제약바이오 업계 최고 연봉을 수령했다.

김 대표는 급여 7억9000만원, 상여 10억4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등 1억2700만원 등 19억5900만원을 수령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지난해 총 14억1200만원을 받아 2위 자리에 올랐다. 서 회장은 급여 7억8000만원과 램시마SC 유럽 EMA 허가 획득, 트룩시마 미국 판매 개시, 창사 이래 첫 매출 1조원 달성 등에 따른 성과보수 6억3180만원이 더해졌다.

이어 한국콜마 윤상현 대표가 12억63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윤 대표는 급여 7억900만원, 상여 5억54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 삼진제약 최승주-조의환 대표이사 회장이 각각 9억7440만원, 이광식 환인제약 회장이 9억3600만원을 받았다.

이어 이경하 JW홀딩스 회장이 9억3000만원, 허일섭 GC녹십자 회장이 9억원,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이 8억9900만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8억7700만원,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이 8억43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총 퇴직급여 등을 합친 총 보수 규모로 봤을 때는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이 가장 많은 123억5700만원을 받았다. 강 회장이 공식적으로 퇴사를 한 것은 아니다. 지난해 지난해 불법 리베이트 관련 대법원의 유죄 판결로 실형이 확정되자 강정석 회장의 급여 지급이 중단됐고 이때 퇴직금도 정산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성우 전 삼진제약 대표는 지난해 회사로부터 총 98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성우 전 대표는 삼진제약에서 18년간 대표이사를 지낸 장수CEO로 지난해 초 6연임의 임기를 마치고 퇴직했다. 이 전 대표는 급여 2억1700만원, 퇴직소득 95억8500만원을 받았다.

광동제약, 대웅제약, 제일약품, 일동제약 등은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이사 또는 감사가 없었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