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정 기자
등록 :
2020-03-30 10:25

진에어, 중대형 여객기를 화물기로…“코로나19 위기 극복”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 투입, 화물 수송
수출입 업체 지원·수익 창출 등 위기극복에 전력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악화된 경영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유일하게 보유 중인 중대형 B777-200ER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해 수익 창출에 나선다.

진에어는 30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B777-200ER 여객기 하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쓰는 방식으로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투입해 원단, 의류, 전기 및 전자 부품류 등 화물을 총 6회에 걸쳐 수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기 투입은 코로나19로 인한 항공기 운항 축소 영향으로 항공 화물 수송이 필요한 국내 수출입 기업들을 돕는 동시에,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수익을 창출하고자 추진됐다.

B777-200ER은 약 15여톤의 화물 공간과 함께 온도 및 습도 조절도 가능하다. B737-800 기종 보다 많고 다양한 종류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중대형 기종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수익원 발굴과 비용 절감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진에어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대표이사 50%, 전무급 40%, 상무급 30%의 임원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또 유급 순환 휴직 및 희망휴직 제도를 운영하는 등 자구책을 시행 중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