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원진 롯데손보 사장 “보험업 경쟁력 강화로 손익 개선”

최원진 롯데손해보험 사장이 20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손해보험

실적 악화와 주가 하락에 시달리고 있는 롯데손해보험의 최원진 사장은 20일 최대주주 변경 이후 첫 정기 주주총회에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높여 이익을 늘리고 내재가치가 높은 상품에 집중해 높은 성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손보 본사에서 진행된 주주총회에 참석해 “지난해 10월 대주주 변경 이후 체질 개선과 대규모 자본 확충을 통해 내실 다지기에 주력했고 회사의 체력은 어느 때보다 젊게 강화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주주총회는 롯데손보의 최대주주가 사모펀드(PEF) 운용사 JKL파트너스로 변경된 이후 처음 개최한 정기 주주총회다.

최 사장은 올해 경영전략에 대해 “장기보험 사차손익 개선과 자동차보험 비중 조정을 통해 손해액 대폭 축소하고, 철저한 위험 조성 성과와 듀레이션 관리를 통한 중장기적 자산운용으로 안정적 투자이익을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단기 회계적 손익을 맞추기 위해 자산운용을 활용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손보의 지난해 영업손익은 709억원 손실로 전년 1213억원 이익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 이 기간 당기순손익 역시 913억원 이익에서 512억원 손실로 돌아섰다.

롯데손보는 올해 목표로 원수보험료 2조1577억원, 영업이익 1135억원을 제시했다.

최 사장은 주주들에게 “현재 상법상 배당가능이익이 없어 배당을 하지 못한다”며 “올해 배당가능이익이 발생한다면 자사주 매입, 배당 등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가능한 수단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회사의 수익성과 성장성 개선이 주가에 반영될 수 있도록 대표이사 주관 기업설명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자본시장과의 소통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손보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정장근 JKL파트너스 대표를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롯데손해보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