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훈풍 분다던 오피스텔 1월 거래량 전년比 9.9%↓

고가, 전용 50㎡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늘어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지난해 12월 16일 정부의 고가 주택 규제를 골자로 한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 반사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됐던 오피스텔 시장이 기대와 반대로 찬바람이 불고 있다. 침체된 부동산경기가 수익형부동산에도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6건으로 지난해 동월(2292건)보다 약 9.9% 감소했다.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이 686건으로 지난해 동월(716건)대비 4.2% 감소했고 경기도는 541건에서 489건으로, 인천은 279건에서 158건으로 줄었다.

다만 고가 오피스텔 거래는 크게 증가했다. 올해 1월 5억원 이상 거래된 오피스텔은 87건으로 전년 36건 대비 141.7% 증가했다. 이는 앞서 한강변 오피스텔이나 사대문 안 고급 오피스텔, 아파텔 공급 물량이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전용 50㎡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632건으로 작년 617건 대비 15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12·16 대책 이후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 예상했던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오히려 감소했고 대책 이후 분양된 오피스텔(300세대 이상)도 3곳이 있었는데 세 곳 다 미분양이 됐다”며 “침체된 시장의 분위기가 오피스텔 시장에까지 영향을 준 거 같다”고 전했다.

이어 “여의도, 마포, 마곡지구 등 업무시설이 많은 지역의 오피스텔 인기는 여전하고 분양도 잘 되는 편이기 때문에 지역에 따른 오피스텔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오피스텔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