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 AI 활용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 가동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

포스코는 국내기업 중 처음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달부터 가동한다고 3일 밝혔다.

포스코가 새로 도입한 신규 시스템은 협력사 등 거래 약관을 딥러닝 기반의 AI로 일괄 심사해 불공정한 부분을 자동 검출해 법무 검토를 통해 개선된 약관을 회사 표준으로 등록하고 모니터링 한다.

지난해 포스코는 약관 공정화 시스템 구축을 전사 스마트 과제로 선정해 6개월간 법무실과 포스코ICT가 협업해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관련 법령, 지침, 심결·판례, 사내 상담사례 등 약 1만6000여 건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차례 테스트를 거쳤다.

포스코 관계자는 “계약서 1건당 평균 3시간 소요되던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등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불공정 약관을 사전에 근절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현재 하도급법상 ‘부당특약’ 해당여부를 자동 검출 범위로 설정해 구축했다. 향후에는 공정거래법, 대리점법, 약관규제법 등 공정거래 관련 다른 법률까지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최정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