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혜린 기자
등록 :
2020-01-16 12:48

한전, 전통시장에 향후 5년간 285억원 지원

LED·고효율 냉장고 등 교체 지원
전기차 충전기 설치 등 환경 개선

한국전력이 전통시장 에너지효율향상, 환경개선, 시장 활성화 등을 위해 5년간 285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해 말 사실상 일몰(종료)된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에 대한 보완책이다.

한전은 전국 1450여개 전통시장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매년 57억원씩 5년간 총 285억원을 투입해 한전의 고유 사업과 연계한 에너지효율 향상사업 등 3개 분야에서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맞춤형 지원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에너지 효율 향상 사업은 전통시장 개별 점포의 발광다이오드(LED) 교체, 전동기 교체, 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등을 지원해 상인들의 부담을 줄인다.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에는 매년 8억6000만원씩 총 43억원을 투입한다.

전통시장 환경개선에는 연간 32억원씩 총 16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전통시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와 배전 설비 정비를 지원하고 공용주차장에 전기차(EV) 충전기를 설치한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해 전통시장을 홍보하는 등 시장 활성화 지원 활동에도 연 16억4000만원씩 총 8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계획은 6월로 완전히 종료되는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을 대체하기 위한 것이다.

한전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을 원칙적으로 폐지하되 시장 상인 입장에서 2020년 1월부터 6개월간 지금과 똑같은 요금 할인을 받도록 결정했다.

또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다른 형태로 실질적인 혜택이 제공되도록 5년간 285억원을 투입해 시장 에너지 효율 향상·활성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전과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지원방안의 큰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모든 여건을 고려한 탄력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중기부·한전·상인연합회 간 협의체를 이달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설 연휴를 앞두고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지역별 ‘1지사(支社) 1장(場)’ 자매결연을 체결해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통시장은 전통을 지키는 삶의 한 단면이고 문화로 각박해지는 요즘 세태 속에서도 훈훈함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