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외국인투자 5년 연속 200억달러 달성

‘사상 최대’ 지난해보단 13% 감소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저년보다는 감소했지만, 5년 연속 200억달러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 기준 233억달러로 역대 2위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도착 기준으로는 128억달러로 역대 4위의 실적을 냈다.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2018년 269억달러(신고 기준)에 비해서는 13.3% 감소했으며 도착 기준 투자액은 26.0% 줄었다.

2018년은 2019년 이후 예정된 외국인투자기업 법인세 감면 혜택 폐지를 앞두고 조기 신고가 많이 이뤄졌고 초대형 프로젝트가 성사되면서 이례적으로 높은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2015년 이후 5년 연속해 외국기업들이 매년 2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온 만큼 이제 외국인직접투자 200억달러 유치 기조가 안착하는 단계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는 상반기에는 다소 부진했으나 하반기 들어 개선되는 흐름을 보였다.

신고 기준 분기별 증감률을 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분기는 35.7%, 2분기는 38.1% 급감했다가 3분기는 4.7%로 반등했고 4분기에는 27.9% 올랐다.

상반기에는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투자수요 감소 등 대외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법인세 감면 혜택이 사라지면서 한국 투자에 대한 외국 투자가의 관망세가 있었다. 하반기 들어 증액된 현금 지원을 유인으로 활용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투자 유치에 나서면서 상승세로 바뀌었다.

특히 자금조달·기업결합심사 등의 문제로 다소 지연되던 인수합병(M&A) 메가 딜이 연속적으로 성사되며 4분기에는 역대 4분기 실적 중 최대 실적인 98억4000만달러가 신고됐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은 신고액이 68억4000만달러로 전년보다 16.4% 증가한 반면, 도착액은 13억5000만달러로 64.6% 감소했다.

반대로 유럽연합(EU)은 신고액이 71억3000만달러로 20.1% 줄고 도착액은 69억9000만달러로 27.7% 증가했다.

일본의 신고액은 9.9% 늘어난 14억3000만달러, 도착액은 0.6% 감소한 10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중국은 신고액(9억8000만달러)과 도착액(1억9000만달러) 모두 64.2%, 76.2%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한국에 직접 공장을 짓는 그린필드형은 신고액이 159억1000만달러로 20.5%, 도착액이 61억1000만달러로 49.3% 줄었다.

M&A형은 신고액이 74억2000만달러, 도착액이 66억7000만달러로 각각 7.6%, 27.8% 증가했다.

올해 외국인직접투자는 긍정요인과 부정요인이 모두 있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안이 통과할 경우 미처분이익잉여금이 외국인투자로 인정되고 한국이 높은 대외 신용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와 같은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것은 부정적인 요인이다.

정부는 첨단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대한 현금 지원을 상향하고 첨단기술투자를 위한 현금지원을 확대하는 등 첨단업종을 유치하기 위한 유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미국, EU 등에서 전략적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하고 첨단 유망 기업에는 선제로 투자 인센티브를 제안하는 동시에 정부·지자체·관련 기관 합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하고 적극적으로 외국기업의 투자 애로를 해소할 방침이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