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훈 기자
등록 :
2019-12-24 09:48
관련 태그

#최태원

#이재현

동갑내기 최태원·이재현 ‘쥐띠 큰손’…주식가치 1조원 넘어

한국CXO연구소 분석…주식가치 100억 넘는 부자 98명
지분 5% 이상 보유한 쥐띠는 127명…17명은 1000억 이상
최태원 SK회장 3조3541억원, 이재현 CJ회장 1조1821억원

(자료=한국CXO연구소 제공)

재계에서 국내 상장사 지분을 5% 넘게 보유한 증시 ‘큰 손’인 쥐띠가 130명에 달하고, 이중 100여명은 보유 주식 가치가 1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0억원 이상은 17명이었다.

24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으로 개별 상장사의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개인 주주는 1800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124명(6.9%)이 쥐띠로 조사됐다.

2020년 경자(庚子)년은 풍요와 번영을 상징하는 흰 쥐의 해다. 출생 연도별로 보면 2020년에 환갑을 맞는 1960년생이 52명(41.9%)으로 가장 많았고, 1948년생 32명(25.8%), 1972년생 30명(24.2%), 1936년생 10명(8.1%) 순이었다.

이들 가운데 지분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 ‘주식 갑부’는 98명, 1000억원 이상은 17명이었다. 주식가치가 1조원이 넘는 거부(巨富) 그룹 총수도 2명이나 포함됐다.

쥐띠 중 주식 가치 최고 부자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이었다. 최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3조3547억원으로 쥐띠 경영인 중 가장 많았다. CJ그룹 이재현 회장은 주식 가치 1조2627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최 회장과 이 회장 모두 1960년생 동갑내기다.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은 보유한 현대백화점, 현대그린푸드 주식 가치가 4741억원에 달했다. 정 회장은 1972년 쥐띠 주주 중에서는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았다.

최근 GS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 허창수 명예회장(1948년생)은 주식 가치가 4584억원 상당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몽진 KCC 회장(1960년생)도 주식 가치 4517억원으로 5위에 올랐다.

가구업체 지누스 이윤재 회장(1948년생)이 주식 가치 4382억원, 게임업체 위메이드 창업자 박관호 이사회 의장(1972년생) 2298억원, 화장품 업체 클리오 한현옥 대표이사(1960년생) 1865억원 등으로 쥐띠 부자 경영인 상위권에 들었다. 한 대표이사는 여성 쥐띠 기업가 중에서는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았다.

이상근(1960년생) 유비쿼스홀딩스 대표이사(1733억 원), 김근수(1948년생) 후성그룹 회장(1638억 원), 정현식(1960년생) 해마로푸드서비스 회장(1597억 원)도 1500억 원이 넘는 주식가치를 보유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정형식 회장은 최근 제7대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협회장에 취임하며 2020년 쥐띠 해를 맞이하게 됐다.

올해 반기보고서 기준으로 1000대 상장사 대표이사 1328명 중 쥐띠는 81명(6.1%)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인 1960년생 쥐띠 전문경영인은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홍원표 삼성SDS 사장 등 삼성에 다수 포진해있다.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이건용 현대로템 사장,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사장,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 김형종 현대백화점 대표이사 등도 쥐띠 CEO다.

1972년생 중에서는 여성인 정혜승 싸이맥스 부회장을 비롯해 허은철 녹십자 사장, 안병준 한국콜마 대표이사,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이사 등이 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경영학 관점에서 쥐(RAT)는 위기를 빠르게(Rapid) 파악·대처해나가고, 조직을 풍요롭게 성장(Advance) 시켜나간다. 동시에 다양한 시도로 새로운 변화를 주저하지 않는 리더십 스타일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