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19 지스타]펄어비스·크래프톤 존재감 과시…3N 아성에 도전장

펄어비스, 첫 참가에 200개 부스 깔며 전시
크래프톤의 ‘펍지’ 배틀그라운드 인기 여전
개발력과 흥행,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았다

2019 펄어비스 커넥트(사진-펄어비스 제공)

‘검은사막’의 펄어비스와 ‘배틀그라운드’의 크래프톤 펍지가 지스타를 통해 다시 한번 존재감을 과시했다. 탄탄한 개발력을 토대로 무섭게 성장 중인 이들이 전통 강호인 3N(넥슨·넷마블·엔씨) 체제를 흔들 수 있을지 시장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펄어비스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 ‘펄어비스 커넥트 2019’를 통해 ‘플랜 8(PLAN 8)’, ‘도깨비(DokeV)’, ‘붉은 사막(Crimson Desert)’, ‘섀도우 아레나’ 등 총 4종의 신작을 공개했다.

펄어비스는 지난해 ‘검은사막 모바일’로 게임 대상을 포함해 6개 부분에서 상을 받고 올해 지스타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첫 참가에도 200개의 부스로 국내 참가사 중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그간 넥슨이 최다 부스 기록을 독점했으나, 올해 불참을 선언하며 펄어비스로 넘어가게 됐다.

이날 공개된 신작 4종은 펄어비스가 자체 제작한 게임 엔진을 활용해 개발됐다. 섀도우 아레나의 경우 ‘검은사막’의 스핀오프 게임으로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 게임이다. 플랜 8은 엑소수트 MMO 슈터(Exosuit MMO Shooter) 게임으로 모바일과 콘솔로 개발 중이다.

수집형 오픈월드 MMO게임인 도깨비 역시 콘솔과 PC 출시를 우선으로 하고 있다. 높은 자유도를 중심으로 개성 있고 아기자기한 그래픽이 특징이다. 붉은 사막은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십 MMORPG로 파이웰 대륙 용병들의 생존을 위한 싸움을 그렸다.

검은사막 이후 최초의 신작 공개에 관람객들도 길게 줄을 늘어서며 기대를 나타냈다. 섀도우 아레나 시연을 마친 임성준(18세)은 “검은사막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재미가 있다”면서 “출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지스타 기간 ▲섀도우 아레나 시연 ▲신작 트레일러 공개 ▲다양한 현장 이벤트 ▲펄어비스 스토어 운영 ▲검은사막 PvP 대회 ▲부산역 홍보 부스 등을 통해 새로운 즐거움과 차별화된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사진-장가람 기자)

크래프톤의 펍지 ‘배틀그라운드’ 부스도 관람객에게 높은 인기를 끌었다. 특히 펍지가 준비한 ‘FACE: PUBG (페이스 펍지)’ 전시를 보기 위해선 1시간이 넘게 기다려야 했다.

김준영(16세)은 “평상시 배틀그라운드 플레이를 즐겼다”며 “전시를 보기 위해 40분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펍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배틀그라운드의 탄생 배경과 스토리, 현재와 미래 지향점을 관객과 공유한다. 배틀그라운드〮언더독〮파트너〮아티스트 등 총 4개 테마존으로 구성된 페이스 펍지 전시를 통해 관객들은 배틀그라운드 세계관이 기반이 된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주요 개발자들이 전하는 개발 비하인드 스토리와 파트너 스트리머 스토리, 배틀그라운드로부터 영감을 받은 국내 컨템퍼러리 아티스트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크래프톤 야외 부스에서는 배틀그라운드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현장 이벤트도 진행된다.

(사진-넷마블 제공)

한편 이번 지스타에 3N 중 유일하게 참가한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등 미공개 신작 2종에 ‘A3: STILL ALIVE’,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등 총 4종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였다. 넷마블은 100부스 규모로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250여 대의 시연대를 마련해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았다.

엔씨는 3년 전부터 지스타에 불참했으며, 2005년부터 꾸준히 출석도장을 찍은 넥슨도 올해 처음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