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정훈 기자
등록 :
2019-11-06 14:52

이재용, 글로벌 석학들과 삼성전자 AI 전략 논의

“생각의 한계 허물고 미래 선점해 가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글로벌 석학들과 미래 AI(인공지능) 산업 발전 방향과 삼성전자의 AI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학교 교수, 세바스찬 승(한국명 승현준) 프린스턴대학교 교수와 만난 뒤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생각의 한계를 허물고 미래를 선점해 가자”고 말했다.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이들은 지난 4~5일 양일간 삼성그룹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참석했다. 딥러닝 관련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토론토대학교 제프리 힌튼 교수, 뉴욕대학교 얀 러쿤 교수, 스탠포드대학교 앤드류 응 교수 등과 함께 AI 분야 세계 4대 구루(Guru)로 꼽히는 인물이다.

벤지오 교수는 차세대 음성인식 성능 혁신을 위한 신경망 네트워크(Recurrent Neural Network) 설계 및 학습 알고리즘 개발 분야의 권위자로 불린다. 지난해 컴퓨터 과학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상(Turing Award)’를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몬트리올에 인공지능랩을 설립해 벤지오 교수와 공동으로 영상·음성 인식, 자율주행 등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벤지오 교수는 이번 삼성 AI 포럼에 연사로 참여해 메타 러닝과 강화 학습 등 딥러닝 분야의 핵심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뇌 활동을 모방한 뇌 신경공학 기반 인공지능 연구를 개척한 세계적 석학으로, 지난해부터 삼성리서치 CRS(Chief-Research-Scientist)를 겸직하며 삼성의 AI 전략 수립과 선행연구에 대한 자문을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5G(5세대 이동통신)와 함께 전사적인 AI 역량 강화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세계적 석학을 초대해 AI 포럼을 열고, AI 연구센터를 설립하며 삼성전자를 첨단 기술 기업으로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1일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이 부회장은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하자”며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월엔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 내 삼성리서치를 찾아 삼성전자 세트부문의 차세대 기술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