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어진 기자
등록 :
2019-10-20 09:00

IDQ “양자암호통신, 경쟁사에 2년 이상 앞서…가상화폐에도 유용”

SKT 양자암호통신 자회사 IDQ 그레고아 리보디 CEO 간담회
그레고아 CEO “초소형 양자난수생성기, IoT 보안 활용 가능”
데이터 증가 속 보안 중요성 강조, “사람 생명과 직결될 수도”

그레고아 리보디 IDQ CEO.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자회사 IDQ가 유럽 퀀텀 플래그쉽이 추진하는 양자암호통신 시험망 구축(오픈 QKD)에 양자난수생성기 제1 공급자로 선정됐다. 그레고아 리보디 IDQ CEO는 제2공급자인 도시바의 경우 연구소 수준의 프로토타입으로 기술격차가 2년 이상 차이난다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양자암호통신이 가상화폐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레고아 리보디 CEO는 컴퓨팅파워가 증가함에 따라 더더욱 보안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자사 양자암호통신기술이 사회를 보다 안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레고아 리보디 IDQ CEO는 17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EU 산하 퀀텀 플래그쉽 조직이 추진하는 오픈 QKD 프로젝트에 양자키분배 1위 공급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레고아 CEO는 제2 공급사인 도시바와는 기술 격차가 2년 이상 차이난닥고 자사 기술력을 강조했다. 그레고아 CEO는 “오픈 QKD에 양자난수생성기 업체로는 당사와 도시바가 참여한다”면서 “IDQ가 14개 회선, 도시바가 6개 회선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양자난수생성 기술은 양자의 특성을 활용해 일정 패턴이 없는 순수한 난수를 만드는 기술이다. 현재 보안체계에 적용되는 난수는 실제 난수가 아닌 일정 패턴을 가지고 있다. 컴퓨팅 파워가 증가하면 할 수록 데이터를 탈취, 암호화를 푸는 복호화 위험성이 커진다.

특히 IBM, 구글, MS 등 글로벌 IT업체들이 개발하고 있는 양자컴퓨팅이 실제 상용화될 경우 10~15분만에 난수로 보이는 패턴을 파악, 복호화할 수 있다.

양자난수생성기를 활용해 난수를 만들면 패턴이 없는 진짜 ‘난수’여서 해커가 데이터를 탈취한다 하더라도 이를 복호화할 수가 없다.

그레고아 CEO는 “점점 컴퓨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긴 호흡 관점에서 보면 50년 넘게 보관돼야할 데이터가 (컴퓨팅 기술 발전으로)20년만에 밝혀지면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양자컴퓨터는 보안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모든 데이터가 디지털화되는 상황 속 사이버 테러가 발생할 시 사람들의 생명과 직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레고아 리보디 CEO는 자사 초소형 양자난수생성기를 통해 사물인터넷 등의 보안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레고아 리보디 CEO는 “2000년대 양자난수생성기는 큰 사이즈였고 1000만원대 이상 고가였다. 10개 정도를 온라인 카지노 등 이상한 마켓에 팔았다”면서 “현재 개발한 4mm 사이즈의 양자난수생성기는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 등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가상화폐에서도 자사 양자난수생성기, 양자키분배 등 양자암호통신기술을 적용할 시 보안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레고아 리보디 CEO는 “양자암호는 네트워크 사이에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다. 특히 가상화폐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면서 “가상화폐에서 중요한 것은 데이터를 분산, 저장하는 것인데 토큰을 만들때도 양자난수생성기를 이용, 안전한 토큰을 만들고 분산시켜 안전하게 저장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제2공급사로 선정된 도시바와는 2년 이상의 기술 격차가 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도시바의 경우 영국 캠브릿지 대학교 연구소 차원의 프로토 타입 장비로 참여한다”면서 “연구소 차원에서 개발하는 것과 상용화 제품으로 실제 판매하는 것과는 큰 차이다. 시간 차이만 해도 2년 이상 차이난다”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최근 물리학자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양자컴퓨팅에 대한 회의론에 대해서는 첫 위성인 스푸트니크, 첫 컴퓨터인 애니악의 예시를 들며 세상을 바꿀만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도 내비췄다.

그레고아 CEO는 “첫 위성인 스푸트니크 위성의 경우도 한일은 없었다. 쏘아 올리면 추락하지 않고 지구궤도를 돈다는 것을 보여줬다. 하지만 지금 현재 많은 위성들은 다양한 일들을 하고 있다”면서 “첫번째 컴퓨터인 애니악 역시 포탄 궤적을 추적하는데 활용됐지만 현재에는 스마트폰 등 손안의 컴퓨터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발걸음은 중요한 단계다. 양자컴퓨터가 잘 발전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물리학자들이 이젠 물리가 아닌 엔지니어링 단계라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곽승환 IDQ 부사장은 한국 대기업들이 양자컴퓨팅 기술 개발에 나설 경우 수년 내 글로벌 대기업들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곽승환 IDQ 부사장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 굴지 반도체 기업들이 마음만 먹으면 인텔 수준의 양자컴퓨터를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본다”면서 “마음만 먹으면 3년 내에 그들 기업들을 따라잡는 건 어렵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핀란드(헬싱키)=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