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성배 기자
등록 :
2019-10-17 07:56

수정 :
2019-10-22 14:46

LH직원들이 HUG·감정원으로 떠난 이유

과장급 이하 젊은 직원 상대적 낮은 연봉 박탈감
초임 3000만원…국토부 경쟁 공기업 이동현상
차장 진급해도 월급 5만원 오르는 등 보수박해
복리 좋다지만…공기업 형평성 정부가 고민해야

# 국토교통부 산하 최대 공기업 LH(한국토지주택공사). 이 공기업 주택금융분야에서 일하던 직원(과장급) 2명이 최근 산하 경쟁 공기업인 HUG(주택도시보증공사)와 한국감정원으로 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업에서 공기업으로 이직하는 사례는 많지만 정년이 보장된 공기업에서 같은 산하 공기업으로 이직하는 케이스는 흔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유는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LH의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LH에서의 연봉보다 2000만원 이상 높은 보수를 받기로하고 이직한 것으로 전해져서다. 내로라하는 공기업 중에서 최하위급 연봉을 받고 있는 만큼 금융 계열 공기업으로 이직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 내년 차장 승진을 바라보는 입사 12년차 A과장도 고민이 적지 않다. 열심히 상사를 찾아다니고, 기안문이나 행사에도 적극적이라고 자부하는 그가 내년에 차장으로 승진한다하더라도 늘어나는 보수는 월단위 10만원에도 미치지 못하다는 것을 최근에서야 알게되서다.

LH의 복리후생이 나쁜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고생고생해서 차장 진급에 성공하더라도 보수가 크게 오르지 않다보니 실망감을 감추긴 어려운게 현실이다.

국내 최대 자산 공기업인 LH가 신입직원 등 임직원 수를 크게 늘려가고 있지만, 정작 내부적으론 중간간부를 비롯해 젊은 직원들을 중심으로 전직 등 이직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건설분야 최대 공사라는 유명세와는 달리 국토부 산하 내에서도 초봉 등 연봉 수준이 크게 낮은 데다 서울과 극히 거리가 먼 진주 본사 근무까지 해야하다보니 정년이 보장된 공기업을 제발로 나가는 케이스가 심심치 않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눈치를 많이 적지 않게 봐온 것으로 알려진 기존 국토부 관료출신 CEO들이 물러난 만큼 LH경영진과 정부가 연봉 현실화를 고려해야한다는 의견도 있다.

17일 건설부동산업계와 알리오에 따르면 무기계약직을 포함한 LH 임직원 총수는 2016년 6589명을 기록한 이후 2017년 8251명, 2018년 9111명, 2019년 2분기 현재 9456명까지 늘어났다.

문재인 정부들어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비롯해 공공기관 일자리 늘리기 정책에 LH도 호응하며 매년 임직원을 늘려 1만명 가까운 인력을 운영하고 있는 것. 2017년 이후 새로 뽑은 비정규직(661명)인력과 파견직 등까지 포함하면 이보다 훨씬 많은 수의 임직원들이 LH에 종사하고 있는 셈.

LH는 신입사원 공채도 크게 늘리고 있다. 지난해 415명을 채용한데 이어 올해는 상하반기 통틀어 창사이래 최대 규모인 620명 신입 공채 임용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LH 내부에선 일부 이탈현상 분위기도 엿보인다. 특히 공채나 중간간부 이하 직원들이 낮은 연봉 등을 이유로 퇴사하는 사례가 일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H가 건설이나 주택관련 공기업이다보니 한국감정원이나 HUG 등 국토부 산하 주택건설 관련 유관 공기업의 이직도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관은 직급별로 최대 LH보다 연봉이 2000만원 이상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알리오에 따르면 2018년 기준 LH 임직원들의 평균연봉은 LH 7671만원. 그러나 경쟁 국토부 산하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 9047만원, 한국감정원은 8931만원, 한국도로공사 8108만원 등으로 LH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리 후생은 쳐지는 편이 아니지만 유독 연봉이 낮아 알게 모르게 자존감이 상하고 있다는 의미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금품 등 비리에는 엄단하며 칼 같이 대응하고 있다. 금품수수 뇌물 향응 채용비리 성추행 등 비리에 대해선 파면이나 해고 등 강력히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최근 2년간 뇌물, 횡령 등 혐의로 해임, 파면 등 징계를 받은 직원이 11명(2018년 3명, 2019년 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징계를 받은 직원도 2015년 17건, 2016년 11건, 2017년 21건, 2018년 33건, 2019년 8월까지 24건에 이르는 등 증가하고 있다.

LH공채 등 젊은 직원들의 고민은 더 깊다. LH 초임이 국토부 산하 기관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어서다. 알리오에 따르면 2018년 기준 LH 신입사원 초임은 연봉으로 2902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국토부 산하인 인천국제공항공사 4485만원, 한국감정원 4071만원, HUG 4043만원, 한국철도공사 3225만원 등에 비해 턱없이 적은 것이다.

젊은 직원들 사이에선 성과급 등을 모둔 포함해도 월 실수령액 기준으로 300만원에도 못미치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을 정도. 그럼에도 LH본사가 경남 진주로 수도권에 있지 않다보니 부담을 느낀 신입사원들의 이직도 무시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LH가 복리후생이 좋고 업무 강도 등도 대부분 무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특히 신입사원들 연봉이 낮아 이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LH경영진과 정부가 미래 인재 육성 차원의 대책을 내놓을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기사 open더보기
[2019 국감] HUG 방만경영 질타에 이재광 사장 “뼈저리게 반성할 것”
2019.10.14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의 거짓말…취임 후 매년 공시지가 통째 정정
2019.10.14
[2019 국감]HUG, 중도금대출보증 사고 6년새 15배 증가
2019.10.14
[2019 국감]감정원, 부적정 보상금 산정 21건에도 처벌 단 1건
2019.10.14
[2019국감]감정원, ‘갤러리아’뿐 아니라 지난해도 공시가격 통째 정정 수십차례
2019.10.14
[2019 국감] “실거래가와 반대로 움직이는 한국감정원 통계…신뢰도 의문”
2019.10.14
[2019 국감]박홍근 “감정원 통계, 표본 수 늘렸지만 신뢰할 수 없어”
2019.10.14
[2019 국감]이은권 “한국감정원 공기업 아닌 공단이 타당”
2019.10.14
HUG “사장·임원실 이전 임대차 만료·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
2019.10.14
[단독] 국토부, ‘방만경영’ 이재광 HUG 사장에 ‘기관장 경고’
2019.10.11
[2019 국감] LH 집주인 임대주택사업 ‘총체적 부실’
2019.10.06
[2019 국감] LH, 전국에 팔지 못한 땅 여의도의 3.85배
2019.10.06
[2019 국감] LH공사, 분양원가 공개소송서 모두 패소
2019.10.06
변창흠 LH 사장 “채용 비리 진심으로 죄송…직원 3명 직위해제”
2019.10.04
[2019국감] LH 직원들 억대 뇌물…해마다 비리 늘어
2019.10.04
[2019국감] “LH, 정보공개 소송서 모두 패소…감추지 말아야”
2019.10.04
[2019 국감] LH 하자 민원 2년간 1만8000여건 발생
2019.10.04
[2019 국감] LH, 3년간 하도급 대금 체불 521건 135억
2019.10.04
[2019 국감] 작년 국토부 공공기관 발주공사서 22명 사망…LH 산업재해 가장 많아
2019.10.0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