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등록 :
2019-10-10 19:56

연세대 재학생·동문 “류석춘 즉각 파면하라”…학내 집회

연세대 재학생과 동문이 10일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 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며 학내 집회를 열었다

연세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사건 학생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께 신촌캠퍼스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연세민주동문회와 이한열기념사업회 등도 함께했다.

이들은 "배움의 공간은 학내 모든 구성원에게 안전해야 한다"며 "류 교수 사건을 통해 강의실은 폭력의 공간이었고, 우리의 교육권이 지켜지지 못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잘못을 돌아보지 않는 그(류석춘)를 교수로 인정할 수 없다"며 "류 교수의 사과와 파면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안전한 강의실을 원한다", "징계위를 개최하라", "성희롱 들으려고 연세대 온 적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고, '류석춘 사과하라. 류석춘을 파면하라'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학생회관으로 행진했다.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장인 김예진 공동 학생대책위원장은 "류석춘 내버려 두는 학교는 존경하고 싶지도 않다"며 "성찰하지 않는 교수사회, 안일한 학교 본부 모두 공범"이라고 지적했다.

이한열기념사업회 이경란 상임이사는 "(류 교수는) 인권을 유린당한 위안부 피해자들이 개인의 선택을 한 것처럼 발언했다"며 "피해자에게 차마 할 수 없는 말이자 교단에서 나올 말도 아니다. 망언에 대해 확실히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지난달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