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승범 기자
등록 :
2019-10-02 08:26

수정 :
2019-10-02 15:19
관련 태그

#윤영일

#국토부

[2019 국감] “국토부 甲질, 항공사에 무리한 협찬 요구”

국토교통부가 항공 관련 국제행사를 개최하면서 국내 항공사들에게 무리한 협찬을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무소속 의원(해남·완도·진도)과 국토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5월 8∼10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항공운송 심포지엄 및 국제항공협력 콘퍼런스 2019' 행사를 진행했다.

이는 국토부와 ICAO가 공동주최하고 국토부가 주관하는 행사로, 회원국 장·차관급 인사가 참석하는 회의였다. 국토부는 이 행사를 ICAO 이사국 7연임 달성 등을 위한 자리로 활용했다.

국토부는 행사 준비를 위해 지난 2월 국내 항공사와 유관기관 관계자들에게 공식후원 협조를 요청했다.

국토부는 항공사별로 후원 가능한 물품을 선택하게 하고 개별 항공사 후원 방식 등을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만찬(2962만원), 홍보 물품(38만원)과 함께 퍼스트클래스 왕복항공권 2매와 비즈니스클래스 업그레이드 17매 등을 후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기념품(600만원)과 함께 비즈니스 왕복 항공권 4매 등을, 제주항공·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등은 각각 1000만원에 육박하는 ‘티 타임 행사’와 홍보 물품을 후원했다.

항공 조업사 샤프에이비에이션K도 오찬(1950만원)을 후원했고, 공공기관인 인천공항공사는 오찬(3825만원)과 홍보 물품(343만원)을, 한국공항공사는 오찬(4250만원)과 홍보 물품(89만원) 등을 후원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이 같은 항공사들의 후원이 자발적인 후원이라기보다 국토부가 후원을 강요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후원한 것이라면 ‘갑질’로 볼 수 잇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항공업계 이야기를 들어보면 국토부가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을 바탕으로 항공사에 후원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가 최초로 제출한 후원 현황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퍼스트클래스 항공권 후원과 비즈니스클래스 업그레이드 후원 내용이 빠졌었다”며 은폐 의혹도 제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ICAO 규정에 다라 협찬 가능한 내용을 안 내했을 뿐 강요한 적은 없다는 입장이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