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수현 前정책실장, 반 년 만에 1억8천만원↑

윤종원 전 경제수석 26억4천만원 신고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7일 지난 6월 2일부터 7월 1일까지 인사 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42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월 물러난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3월 재산공개 때보다 1억7천830만원이 늘어난 16억1천253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이목이 집중된다.

김 전 정책실장의 재산은 지난 3월 정기 공직자 재산공개 때보다 경기도 과천에 소유한 본인 명의 아파트 공시가격이 1억4천만원가량 늘었다.

또한 월급 저축 등으로 예금이 3천400만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재산공개가 지난해 연말 재산 기준이고 이번 재산공개는 물러난 시점 기준이기 때문에 이는 6개월 사이에 이뤄진 변동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어 같은 시기 물러난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26억3천961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3월 재산공개 때의 24억7천630만원에서 1억6천만원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윤 전 수석은 경남 밀양에 보유한 토지 가액이 2천500만원가량, 월급 저축과 이자 수입 등으로 예금이 1억2천만원가량 각각 증가했다.

또한 한승희 전 국세청장은 지난 3월 재산공개 때(13억5천753만원)보다 1억7천만원가량이 늘어난 15억3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 전 청장은 서울 송파구 아파트 등 부동산 가액이 1억3천만원가량 늘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재산공개에서 현직자 중 재산 상위자에게도 눈길이 쏠린다.

이강섭 법제처 차장(92억7천490만원), 이주태 통일부 기획조정실장(60억5천801만원), 서정협 서울시 기획조정실장(56억2천339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퇴직자 중에선 윤종원 전 수석, 황치영 전 서울시 복지정책실장(22억9천649만원), 박문규 전 서울시의회 사무처장(21억3천321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