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민주 기자
등록 :
2019-09-10 15:56

문 대통령, 소재부품지원센터 ‘깜짝’ 방문…“관련기업과 실시간 소통”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한상공회의소에 있는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들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 지원 상황을 점검하고 센터 직원과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센터 방문은 사전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깜짝 방문’으로 이뤄져 화제다.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 합동 조직이다. 총 32개 기관에서 39명의 직원이 파견돼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과 함께 나타나 “수고 많으십니다”라고 했고 직원들은 박수로 환영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맞이한 황수성 부센터장은 “현재 49건의 기업 애로 사항이 접수돼 있다. 관련 기업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면서 “애로가 있는 기업들이 여기저기 찾아다녀야 하는데 지금은 원스톱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실제 피해가 발생한 사례는 없을 테지만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니 안이하게 생각하지 않고 대응해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기서 우리 소재 부품의 국산화, 자립화나 공급처 다변화도 지원하는가”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때문에 범정부적으로 노력하고 있는데 욕심 같아서는 지원센터가 차제에 부품·소재 장비의 기술 경쟁력을 높여 한일 문제를 넘어 글로벌 차원의 경쟁력을 확보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뒷받침에 아쉬운 부분이 없는지 묻는 말에 김 실장은 ‘여러 부처의 예산이 나뉘어 야식 예산이 부족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동행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산자부 것만 해결하면 안 되죠”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원센터에 실제 상담을 받으러 온 업체 직원을 만나 일선에서 겪는 어려움을 직접 듣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만든 지원센터를 이용해 주시니 센터를 만든 보람이 좀 느껴진다. (센터 직원들은) 중소기업들이 가진 어려움을 자신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해결하겠다는 자세로 상담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원센터 방문에 앞서 소재·부품 연구 현장인 서울 성북구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도 방문했다.

이곳은 기존 실리콘 반도체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초저전력, 고성능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자리에서 장준연 차세대반도체연구소장으로부터 연구소 역할 등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차세대 반도체를 미래 먹거리로 하려면 전문 인력들이 필요한데 적시적소에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장 소장은 “여전히 인력이 모자라 이 부분을 신경을 써주셔야 한다”고 답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동행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가리키며 “반도체 석학을 과기부 장관으로 모셨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초진공 상태에서 원자 단위 반도체를 합성해 나노 반도체를 생산하는 장치인 MBE 실험실도 방문해 “이 공정에도 일본의 부품·소재가 필요한가”라며 부품·소재 국산화 현황에 관심을 보였다.

이에 장 소장은 “이곳에는 일본에서 수입해야 할 재료가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탑승한 차량은 물론 경호 차량에도 넥쏘를 이용했다”고 밝히면서 “문 대통령은 수소차인 '넥쏘'를 타고 KIST 내에 마련된 국무회의 장소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