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국 임명에 여당도 후폭풍…친문-비문 선긋기 뚜렷

조국 임명 과정 거치면서 민주당 내 의원들 목소리 갈라져
비문 박용진과 친문 전재수 설전…계파에 따라 온도차 보여
비판적인 목소리 냈다가 지지자들에게 ‘문자 폭탄’ 받기도
청문회서 ‘조국 수호’ 적극적인 의원은 SNS에서 환대받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전재수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되면서 여야가 벌였던 극한의 대치가 소강상태를 맞이했다. 다만, 임명 이후 후폭풍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도 불고 있다. 조 장관의 임명 과정에서 민주당 내에서 친문(친문재인계)과 비문(비문재인계)로 나뉘면서 각을 세우는 현상이 일어났다.

조 장관은 내정된 지 31일만에 지난 9일 임명됐다. 내정 이후 한달 간 정치권에선 조 장관을 두고 여러 논쟁이 벌어졌다. 주로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의혹을 제기하고 여당인 민주당이 의혹을 해명하는 공방전이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을 향한 여러 의혹이 정치권에 몰아쳤다. 특히, 자녀의 입시와 관련한 의혹은 여론을 부정적으로 만들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조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는 의견이 앞서면서 민주당 내부에서도 곡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조 장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심화되면서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8월21일 박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국 (당시)후보자가 충분히 해명할 것이라 믿지만, 만일 국민들이 납득할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 결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을 “심각한 오버”라고 지적했는데, 이를 모 방송에 출연했던 박 의원이 “편들어주는 것은 고맙게 생각하지만 ‘오버’하지 말라”고 지적한 것이 이목을 끌었다.

그러자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8월31일 페이스북에서 박 의원을 향해 “제발 오버하지 마시게”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자네의 오버하지 말라는 발언은 번지수를 잘못 찾았네”라며 박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전 의원과 박 의원의 시각차를 두고 정치권은 ‘친문’과 ‘비문’으로 조 장관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진 것으로 추측했다. 실제로 전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이력으로 친문으로 분류된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김종인 비상대책위 체제에서 비서실장을 역임하는 등 비문으로 분류된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편가르기가 이어졌다. 민주당 내에서 조 장관을 향해 비판적인 질문을 한 의원이 친문 지지자들에게 비판을 받기도 했다. 반대로 조 장관을 적극 옹호한 의원은 지지자들 사이에서 응원을 받았다.

지난 6일 조 장관 청문회에서 금태섭 민주당 의원은 “젊은 세대는 조 (당시)후보자가 해온 말과 실제 살아온 삶이 전혀 다른 언행 불일치에 충격을 받은 것”이라면서 비판했다. 이후 금 의원이 조 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시절 그의 지도교수였던 것이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친문 지지자들 사이에선 검찰 출신이었던 그의 이력을 이유로 ‘검찰의 개’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반대로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에서 적극적으로 조 장관을 변론하며 주목을 받았다. SNS에서 친문 지지자들이 김 의원이 질문하는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고, 응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 의원도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등 친문으로 분류된다.

조 장관이 임명 된 이후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조 장관이 임명 이후 청문위원이었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를 돌렸는데, 이 과정에서 금 의원이 문자를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후 ‘문자패싱’이라는 논란이 일자, 조 장관은 금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