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정혁 기자
등록 :
2019-08-26 13:30

수정 :
2019-08-26 15:08

최태원 SK회장, 중국 충칭서 “스마트기술이 사회적 가치 전파”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 기조 연설
스마트 기술 통한 사회적가치 강조
천민얼 당서기·탕량즈 시장과 만남

최태원 SK회장(가운데)이 26일 중국 충칭시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2019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에서 글로벌 IT 기업들의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중국 충칭(重慶)에서 열린 정부 주관 박람회에서 사회적 가치를 강조하고 주요 인사들과 스마트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26일 SK그룹은 최 회장이 이날 충칭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2019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 개막식 기조 연설에서 스마트 기술 혁신이 사회적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고 지속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이번 엑스포 주제인 풍요로운 경제와 삶을 위한 스마트 기술은 평소 SK의 고민과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칭시가 그동안 중시해 온 스마트 기술 발전에 더해 미래 환경산업을 새로운 아젠다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려면 계량화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사회적가치 측정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측정 체계 개발을 위해 글로벌 협의체를 구성해 연구하는 한편 최근에는 중국 국자위(국유자산감독관리 위원회)와도 공동 연구를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차이나 엑스포는 중국 과학기술부, 공신부(공업정보화부), 중국과학원, 충칭시 정부 등이 충칭을 중국내 빅데이터와 스마트 기술의 허브로 육성한다는 취지 아래 지난해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엑스포 기간은 이날부터 29일까지다.

이번 개막식 행사에는 중국 류허(刘鹤) 국무원 부총리 및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서기, 탕량즈(唐良智) 충칭시장 등 고위급 인사들과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 마화텅(馬化騰) 텐센트 회장, 리옌홍(李彦宏) 바이두 회장 등 중국 3대 IT 기업 대표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 경영진 등 1900여 명이 참석했다.

개막식 기조연설을 마친 최태원 회장은 엑스포 전시장을 방문해 글로벌 IT 기업들의 전시 부스를 참관했다.

최 회장은 엑스포 기간 중 천민얼 당서기, 탕량즈 시장 등 충칭시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SK그룹과 충칭시 간 사업관계 확대와 스마트 기술 기반의 새로운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천민얼 당서기는 과거 구이저우성(貴州省) 성장 시절부터 최태원 회장과 친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탕량즈 시장은 올해 5월 방한시 SK그룹을 방문해 최태원 회장과 면담을 가진 바 있다.

SK그룹 관계자는 “충칭시는 우수한 입지와 산업 기반을 보유한 중국내 SK의 핵심 사업 거점으로 SK와 충칭시는 지난 수년간 사업 협력 관계를 지속 확대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1년 충칭시 국제경제자문위원에 위촉돼 올해로 9년째 활동 중이다. 최 회장의 적극적인 글로벌 사업 지원을 바탕으로 SK하이닉스는 2014년 충칭에 반도체 후공정 생산라인을 설립한 데 이어 현재 2기 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한편 충칭시는 중국 4대 직할시의 하나이자 서부 개발 계획의 중심에 있는 도시다. 제조업 기반이 두텁고 엔지니어 인재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이미 300여 개에 달하는 로봇 관련 기업들이 있을 만큼 전통적 제조 기지에서 혁신 기지로의 변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노트북은 전 세계 생산량의 약 3분의 1이 충칭에서 생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충칭시 정부는 ‘충칭시 스마트제조 공정방안’을 발표하고 향후 스마트 제조업의 전면적 발전 방향을 공표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