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에어로, 2Q 영업익 471% 증가···“항공엔진 장기공급계약 효과”

항공기엔진 검수.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2분기에 매출 1조3986억원, 영업이익 78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8.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71% 급증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6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2.8% 확대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분기 호실적에 대해 “엔진부품과 방산부문의 수출 증가와 민수사업의 수익성 개선, 한화S&C 합병 및 항공기계, 공작기계 등 사업인수 효과 덕분이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항공분야는 내수와 수출 모두 크게 성장했다. 특히 엔진사 경쟁력 개선 활동에 힘입어 LTA(장기 공급 계약) 사업의 영업이익률이 꾸준히 상승했다.

방산분야는 K9 인도향 수출 물량 증가와 한화시스템의 ICT부분의 영업이익 증가로 실적 개선을 기록했다.

민수사업은 한화테크윈의 CCTV 사업이 미주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높은 수익 증대를 이끌었고, 한화파워시스템의 고마진 표준형 압축기 매출 증대도 실적을 뒷받침했다.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한화정밀기계의 중국 시장에서 선전을 통한 매출 증가도 수익성 개선에 힘을 보탰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엔진사업은 RSP(국제공동개발) 사업자로서 업계에서의 격상된 지위로 꾸준한 수주를 이어가겠다”며 “향후 베트남 공장 안정화로 LTA 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수사업의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K-9 자주포 등 방산사업의 수출확대와 사업인수 효과를 바탕으로 하반기는 물론, 향후 중장기적으로도 지속적인 성장과 실적 개선을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