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길 기자
등록 :
2019-08-03 21:36

[NW포토]환경을 위한 캠페인 ‘캔크러시챌린지’ 도전하는 주한 인도대사

노벨리스 코리아 x 서울시설공단, ‘캔크러시챌린지(CanCrushChallenge)’ 캠페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알루미늄 생산 및 재활용 기업 노벨리스 코리아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 광장에서 서울시설공단과 공동으로 ‘캔크러시챌린지(CanCrushChallenge)’ 캠페인을 주최한 가운데 사친 사푸테 노벨리스 코리아 사장과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가 캔을 발로 찌그러뜨려 공처럼 던지는 ‘캔 스트라이크’ 체험을 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한국에서 알루미늄 캔이 수거돼 다시 캔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은 30% 미만으로 추정됨에 알루미늄 캔을 올바르게 재활용하는 의미와 방법을 시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계획, 사용 후 캔을 찌그러뜨려 던지는 ‘캔 스트라이크’, 빈 캔을 이용해 수거함에 투표하는 ‘캔 보트’ 행사, 경기 관람 중 이닝타임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노벨리스 코리아 x 서울시설공단, ‘캔크러시챌린지(CanCrushChallenge)’ 캠페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수길 기자 Leo200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