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차재서 기자
등록 :
2019-06-18 21:47

홍콩 행정수반 캐리 람, 시민들에 사과…“시위 참여자 폭도로 여긴적 없어”

“중국 송환 반대”… 거리로 나선 홍콩 시민 100만 명의 함성. 사진=SBS 뉴스 캡쳐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과 관련해 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이라며 “홍콩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와 젊은이가 거리로 뛰쳐나오는 것을 보고 사람들이 느끼는 것을 이해하게 됐다”면서 “이번 일로 내가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캐리 람 장관은 약 200만명의 홍콩 시민이 거리로 나온 지난 16일 서면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으나 시기가 늦었고 사과 수위도 낮아 비판을 받았다. 특히 지난 12일 시위를 폭동이라고 언급한 것을 철회하지 않은 점도 문제가 됐다.

이에 대해 캐리 람 장관은 “경찰과 언론인 등 여러 사람이 다친 데 슬픔을 느낀다”면서 “시위 과정에서 다친 사람이 회복하고 사회의 균열도 치유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다만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여기냐는 질문엔 “정부는 시위 참여자를 폭도로 부른 적이 없다”며 자신의 발언을 인정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현재 홍콩의 범민주 진영은 19일 입법회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의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또한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선 송환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 운동이 진행 중이다. 이들은 ▲송환법 완전 철회 ▲12일 시위에 대한 ‘폭동’ 규정 철회 ▲12일 시위 과잉 진압 책임자 처벌 ▲체포된 시위 참여자 전원 석방 등 4대 요구 사항을 내걸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