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준 “차는 순간, 골 직감…이강인이 패스 잘해줘”

최준 “차는 순간, 골 직감…이강인이 패스 잘해줘” / 사진=연합뉴스

최준이 인생 최고의 골을 넣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있는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4강에서 한국 20세 이하 대표팀은 1대0으로 이겼다. 최준이 결승골을 넣었다.

이날 경기에서 3-5-2 전술의 왼쪽 윙백으로 출격한 최준은 사실 고등학교 때까지 측면 공격수로 활약했다. 정정용호에 승선하면서 왼쪽 수비수로 변신하는데 성공했고, 준결승전에서는 오버래핑으로 공격진에 가담, 결승포까지 책임졌다.

최준은 경기가 끝난 뒤 공동 취재 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차는 순간 슬로 비디오처럼 천천히 볼이 골대로 날아가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차면서 ‘들어갔다’라고 직감했다. 내가 생각해도 축구 인생 최고의 골”이라며 웃었다.

득정 상황에 대해 최준은 “강인이와 평소에도 세트피스 상황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는데, 프리킥 때 강인이와 눈이 맞았다”며 “강인이가 패스를 잘 해줘 넣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인이와 계속 눈을 마주쳤다”며 “서로 눈으로 마주치면서 공간을 봤고, 패스가 그쪽으로 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준은 “에콰도르의 수비가 측면 공세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한다는 점을 분석을 통해 알아냈다”라며 “이강인의 패스가 좋았다”고 했다.

정정용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의 전술 지시를 묻자 최준은 “수비할 때 주로 왼쪽 측면으로 몰아서 압박한 뒤 역습에 나가자는 지시를 받았다”며 “주로 나랑 (고)재현이 쪽으로 몰아서 볼을 빼앗은 뒤 역습하자는 작전이었다”고 말했다. 최준은 “막판 10분 정도를 남기고 에콰도르의 공세가 강해서 수비 라인이 뒤로 밀렸다”며 “그래도 ‘빛광연(이광연)’이 잘 막아 줬다. 경기에 나서지 않은 선수들도 많은 응원을 보내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 대해서는 “솔직히 4강에서 힘들지 않을까 했다. 하지만 모두 열심히 뛰고 응원했다”며 “그 덕분에 4강을 넘어 결승까지 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팀은 누가 뛰어도 큰 차이가 없다. 쥐가 나도 끝까지 뛴다는 얘기만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준 데 힘입어 결승에 갈 수 있었다”며 “결승에서도 우승하겠다”고 새벽잠을 설치며 응원한 국민들에게도 각오를 전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