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민 기자
등록 :
2019-05-17 07:32

김현아 의원 “문 대통령, ‘한센병 환자’”발언 논란

김현아 의원 “문 대통령, ‘한센병 환자’”발언 논란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연일 막말을 쏟아 내고 있다. 이번엔 김현아 의원. 김의원은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16일 오후 YTN 방송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한센인을 비하하고 문 대통령을 모욕했다'며 김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등 강력 반발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부터 시작해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사이코패스’, 김 의원의 ‘한센병’ 등 막말이 경색된 정국을 더욱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의 한센병 환자 발언은 전날 이정미 대표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방송에 함께 출연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과의 논쟁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표 의원은 “사이코패스는 학술 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는 대중적인 용어”라며 “나 원내대표의 ‘달창’ 표현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부적절하지만, 황 대표는 공적 인물이기 때문에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이 대표의 발언을 옹호했다.

이에 김 의원은 “사이코패스라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표 의원께서 변명하시니 똑같은 잣대를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국민이 이렇게 고통스러워하면서 경제 정책 수정을 요구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하나도 변하지 않고 공감하지 못하는 말씀을 하고 있다”며 한센병을 언급했다.

한편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은 그간 무수한 인권 침해와 사회적 멸시와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리치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