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지주, 올 1분기 성적표 판관비서 희비교차

신한, KB보다 영업이익 적지만 판관비 관리 잘해
3·4위 경쟁서도 하나금융 일회성 비용에 발목
4대 금융 당기순이익 줄었지만 이자 수익 늘어

사진 왼쪽부터 신한금융지주,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뉴스웨이DB

4대 금융지주의 올해 1분기 실적은 판매‧관리(판관비) 관리에서 희비가 갈렸다.

또 올해 1분기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줄어든 가운데 이자 수익은 5조원을 넘어서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리딩금융그룹 자리는 신한금융에 돌아갔다.

작년 연간 실적에서 1위를 차지했던 신한금융은 올 1분기 KB금융보다 영업활동을 통해 얻은 이익은 적었지만 판관비를 효율적으로 줄인 덕분에 왕좌를 지킨 것으로 풀이된다.

당기순이익 9184억을 기록한 신한금융은 KB금융(8457억원)에 앞섰다. 신한과 KB의 차이는 판관비에서 발생했다. 영업활동으로 거둬들인 이익만 보면 KB금융이 총영업이익 2조8648억원으로 신한금융 2조7296억원을 앞섰지만 판관비에서 약 1352억원을 더 썼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의 판관비는 각각 1조5139억원, 1조1684억원이다.

판관비는 판관비는 급여, 복리후생비, 임차료, 접대비, 광고선전비, 세금과 공과금 등으로 영업활동이나 기업의 유지·관리에서 발생하는 비용이다.

비용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을 보면 신한금융이 42.8%로 KB금융 52.8%보다 10%포인트 낮다. 이는 4대 금융지주 중 최저 수준이다.

KB금융은 희망퇴직 비용이 올 1분기에 480억원 인식돼 판관비가 일시적으로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3‧4위 경쟁을 펼친 우리·하나금융 순위에도 판관비가 순위를 좌우했다. 우리금융은 당기순이익이 5686억원으로 하나금융(5560억원)과 126억원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이는 하나금융이 올 1분기에 임금피크제 특별퇴직 비용 1260억원을 반영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금융은 은행 체제 시절인 작년 4분기에 관련 비용을 이미 털어냈다.

총영업이익을 보면 하나금융이 1조9864억원, 우리금융이 1조7254억원으로 하나금융이 2610억원 더 많았다.

4대 금융지주의 상‧하위 격차 요인은 비이자수익인 것으로 분석됐다. 신한금융과 KB금융은 은행뿐 아니라 비은행사업 부문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신한금융의 비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31.2% 증가한 8217억원으로 우리금융(2708억원)보다 3배 가까이 많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오렌지라이프를 인수, 자회사로 편입하면서 1분기부터 실적에 반영하기 시작했다.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조21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 감소했고 반면 이자이익은 5조6228억원으로 전년보다 6.0% 늘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신한금융을 제외한 3곳의 금융지주 모두 줄어들었다. 국민은행이 5728억원으로 전년보다 17.0% 감소했고 우리은행은 5394억원으로 2.0%, 하나은행 4799억원으로 24.1%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자수익을 보면 국민은행이 1조552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 1조4237억원, 하나은행1조3386억원, 우리은행 1조38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도와 비교할 때 증가율로는 신한은행이 6.6%로 가장 높았고 국민은행이 5.9%,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5.8%, 5.4%였다.

한편, 1분기 연체율은 전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작년 4분기 0.23%에서 올해 1분기 0.27%로, 신한은행은 0.25%에서 0.29%로, 우리은행은 0.31%에서 0.33%로, 하나은행은 0.25%에서 0.29%로 각각 0.02∼0.04%포인트 올랐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