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소주 한두 잔은 뇌졸중 예방에 좋다고?!

소주를 하루 한두 잔 마시면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를 알 수 없는 주장을 들어본 경험 한번쯤 있을 텐데요.

4일(현지시각) 영국의 주요 언론들이 옥스퍼드대와 중국 베이징대 연구진의 연구 결과를 보도했는데요. 술과 뇌졸중에 관한 이 터무니없는 주장은 역시나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체질적으로 술을 마시지 못하는 사람이란 알코올을 섭취했을 때 쉽게 얼굴이 붉어지거나, 구토감, 두통, 심박수 증가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이들을 가리키는데요.

이에 해당하는 사람이 하루 평균 10~20g의 알코올을 섭취할 경우, 뇌졸중 발생 위험은 10~15% 증가했습니다. 알코올을 하루 40g 이상 마셧을 때는 발병 위험이 35% 가까이 증가했지요.

연구진은 유전적으로 알코올에 강한 서양인에게 동일한 연구 방식을 적용할 수는 없지만, 알코올이 뇌졸중 발병 확률을 높인다는 결과는 동일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앞서 소주 한두 잔 만 마셔도 소화기계 암의 발생 위험이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1.5배 높다는 연구 결과를 알려드린 바 있는데요. 이번 연구로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늘어난 셈.

암에 이어 뇌졸중 발생 위험까지 증가시키는 알코올.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마셔왔던 술이 오히려 나의 건강을 해친다는 점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무엇보다 음주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한테 술을 권하는 행동, 이제는 멈춰야겠지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알코올

#뇌졸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