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석희 기자
등록 :
2019-03-17 08:00

[카드뉴스]봄철 건강엔 역시 ‘새·목·보’

꽃샘추위가 완전히 가시지는 않았지만 낮으로는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온이 올라가면 나른해지거나 입맛을 잃기 쉬운데요.

농촌진흥청이 입맛도 살리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식재료 세 가지를 꼽았습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작물의 종자를 싹틔워 어린잎, 줄기, 뿌리를 갖추게 하는 새싹채소. 종자가 발아할 때 효소 등의 대사 작용이 활발하게 일어나 각종 영양소가 많이 생산돼 성숙채소보다 영양소가 풍부한데요.

특히 브로콜리싹은 다 자랐을 때보다 비만 개선에 좋은 설포라판 함량이 20배나 되며, 메밀싹은 혈압강하,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에 좋은 루틴 함량이 종자일 때보다 30배나 많습니다.

다음은 목이버섯입니다. 흰 목이버섯과 검은 목이버섯이 음식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며, 그중 흰 목이버섯은 중국에서 4대 진미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합니다.

목이버섯은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고 장운동을 촉진해 변비, 대장암 예방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비타민 B1, B2, 칼슘, 철분 함량이 높아 뼈 건강에 도움을 주며, 빈혈 예방에도 좋지요.

마지막은 쌀, 밀, 콩, 옥수수와 함께 세계 5대 작물 중 하나로 꼽히는 보리입니다. '동의보감'에서 오곡 중 으뜸인 ‘오곡지장(五穀之長)’이라 칭했을 만큼 건강에 좋은 성분이 많은데요.

베타글루칸, 식이섬유, 비타민 B, 기능성 아미노산 GABA 등이 풍부해 성인병과 암 예방에 좋습니다.

봄철 건강과 입맛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식재료를 알아봤는데요. 오늘 저녁은 보리밥에 새싹채소를 넣은 비빔밥과 목이버섯전 어떠세요?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