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두 유 노 카나리아색?

‘진갈색’은 갈색보다 진해서 ‘진갈색’일까?
‘카나리아색’은 무슨 색일까?
‘크롬노란색’은 과연 뭘까?

카나리아색, 크롬노랑색…. 전문가용 용어가 아닙니다. 학생들이 쓰는 색종이, 크레파스, 그림물감 등 문구류에 폭넓게 사용되는 색이름이지요.

하지만 친숙하지 않은데다 어떤 색인지 단번에 알기 어려운 게 사실. 그래서 국가기술표준원이 나섰습니다. 문구류 산업표준(KS) 7종의 색이름을 보다 쉬운 걸로 바꾸기로 한 것.

7종의 색이름 456개 중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 건 172개. 이 172개의 이름을 (3월 1일부터) 색채의 공식 명칭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말 색이름 표준과 같도록 변경한 것인데요.

이에 카나리아색과 크롬노랑색, 대자색처럼 이름만으로는 색채를 유추하기 어려웠던 것들, 보다 명료한 명칭으로 바뀌었습니다(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연주황은 살구색, 밝고 여린 풀색은 청포도색, 녹색은 초록, 흰색은 하양으로도 수정됐지요.

또 알고 보면 밝은 갈색인 진갈색처럼, 이름과 실제 색의 차이로 문구 업계와 교육계는 물론 디자인 업계에도 혼란을 유발하는 색이름들도 실제 색채에 부합하는 명칭으로 변경됐습니다.

이번에 바뀐 172종의 색이름은 ‘e-나라 표준인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한데요.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개정에 관해 업계와 교육 현장에서 색이름에 관한 의사소통이 원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어떤가요? 알아듣기 쉬워졌나요? 새 학기가 시작되는 학교에는, 새로운 색이름도 있습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